> 부동산 > 정책

[공동주택 공시가격] 서울 용산구 18% 상승..'자치구 중 최고'

마·용·성 상승률, 강남4구 압도..종로구 상승률 최저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8: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 자치구 중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용산구로 조사됐다.

14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따르면 용산구는 공동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이 17.98%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았다.

용산구는 앞서 발표된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35.4%)도 서울 자치구 중 가장 컸다. 용산구 다음으로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높은 자치구는 동작구(17.93%)였다. 이어 마포구(17.35%), 영등포구(16.78%), 성동구(16.28%) 순으로 집계됐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지역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서초구는 16.02%로 집계됐으며 강남구(15.92%), 동대문구(15.84%), 강동구(15.71%), 서대문구(15.03%), 송파구(14.01%)가 뒤를 이었다.

반면 상승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종로구(6.12%)였다. 이어 금천구(7.5%), 도봉구(8.79%), 은평구(9.39%), 관악구(9.7%), 중랑구(10.02%), 강북구(10.25%) 순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서울시 전체 상승률은 14.17%이며 전국 상승률은 5.32%로 집계됐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