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키움도 합류했다… 9개 구단, 프로야구 시범경기 자체중계

키움·롯데·KIA·LG, 구단 유튜브 플랫폼 이용해 생중계
야구팬 "집에서 볼 수 있어 좋다" 긍정적 평가
SK·KT, 홈경기서 자체 중계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4:4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 프로야구 9개 구단이 시범경기를 자체 중계한다.

프로야구 구단 키움 히어로즈는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지는 롯데 자이언츠전을 시작으로 20일까지 6경기를 모두 구단 유튜브 채널 '키움 히어로즈 베이스볼 클럽'을 통해 생중계 한다"고 밝혔다.

키움 측은 "카메라 총 4대를 구장 내에 배치, 경기 장면과 함께 현장의 분위기를 실시간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중계는 키움 히어로즈 김정석 응원단장과 유재환 MC가 번갈아 맡는다"고 밝혔다.

키움 히어로즈 시범경기 자체 중계 일정. [사진= 키움 히어로즈]

자체중계의 이유는 케이블 TV의 시범경기 중계 편성 포기다. 지난 12일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개막했지만 포츠전문 케이블 TV는 광고 급감에 따른 적자를 이유로 내세워 프로야구 시범경기 편성을 포기했다. 이에 야구팬들의 원성은 커졌고 각 구단은 야구팬들을 위해 자체 중계를 시작했다.

롯데는 지난 12일 시범경기 개막에 맞춰 구단 공식 채널인 'Giants TV'의 유튜브 플랫폼을 통해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자체 생중계 했다. 백스크린에 놓여진 한 대의 카메라로 구단 관계자가 직접 해설을 진행했다. 비교적 전문성은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지만, 시범경기를 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준 롯데에게 야구팬들은 열광했다.

유튜브를 통한 방송이 야구팬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자 KIA 타이거즈와 한화 이글스, LG 트윈스도 합류했다. KIA는 13일 팬들의 성화 속에 구단 유튜브 채널 'KIA TV'를 통해 생중계를 시작했다. 홈구장인 챔피언스필드에 방송용 카메라 두 대를 설치, 광주 지역의 아나운서가 경기를 중계한다. 한화 이글스 역시 'TV 이글스'를 통해 시범경기를 생중계한다.

LG도 'LG 트윈스 TV'를 통해 홈 시범경기 자체 중계를 결정했다. 그라운드 정비 문제로 홈 구장인 잠실야구장에서 시범경기를 진행하지 않지만, 이천야구장에서 펼쳐지는 두산과의 경기를 중계한다.

14일 시범경기가 열린 고척 스카이돔 내부. [사진= 김태훈 수습기자]

14일 고척돔을 방문한 한 야구팬은 "시범경기가 TV 채널로 방송되지 않아서 야구장을 직접 왔다. 오늘부터 중계방송을 한다고 하니 집에서 볼 수 있게 됐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또 다른 야구팬 이은비(23) 씨는 "구단 자체에서 유튜브로 방송을 진행하니까 좋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좋아하는 구단 홈페이지에서 보고싶은 장면을 볼 수 있는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다른 구단들도 자체 중계에 나선다. SK 와이번스는 19~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2연전을 자체 중계한다. KT 위즈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예정된 SK전(16~17일), LG 트윈스전(19~20일)을 중계한다.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도 자체 중계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다만 시범경기 8경기를 모두 원정으로 치르는 두산은 자체 중계를 고려하지 않는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