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UEFA 챔피언스리그 8강팀, 15일 대진 추첨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1:24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팀이 확정됐다.

FC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누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올림피크 리옹과의 16강 2차전서 5대1로 승리, 1,2차전 합계 5대1로 8강에 진출했다.

리버풀 역시 독일 뮌헨 알리안츠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 16강 2차전에서 3대1로 승리해 1,2차전 합계 3대1로 8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이 모두 확정됐다. 토트넘과 맨유, 맨시티, 리버풀(이상 잉글랜드), FC바르셀로나(스페인), 아약스(네덜란드), FC포르투(포르투갈), 유벤투스(이탈리아)가 4강 진출을 위한 맞대결을 펼친다.

2018~2019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팀. [사진= 유럽축구연맹]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프리미어리그(EPL) 팀의 강세다. 8개 팀 중 무려 4개 팀이 포함됐다. 한 리그에서 4개 팀이 8강에 진출한 것은 지난 2008~2009시즌 이후 10년 만이다. 반면 몇 년간 챔피언스리그를 지배했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소속팀은 FC바르셀로나가 유일하게 8강에 진출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도 체면을 구겼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토트넘, 샬케는 맨시티, 바이에른 뮌헨은 리버풀에게 일격을 당해 8강에 오르지 못했다. 독일 팀이 16강에서 전멸한 것을 2005~2006시즌 이후 13년 만이다.

챔피언스리그 16강은 반전의 연속이었다. 네덜란드의 명문 아약스는 1차전 홈경기서 레알 마드리에게 1대2로 패했지만, 2차전 원정에서 4대1 대승을 거두며 8강행 티켓을 따냈다. 유벤투스 역시 AT마드리드에게 1차전을 내줬으나, 2차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진출했다.

챔피언스리그 8강 대진은 15일 밤8시 스위스 니옹에서 열린다. 대진 추첨식은 SPOTV2, SPOTV ON에서 방송되는 ‘스포츠타임(SPORTS TIME)’에서 생중계 되며 온라인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도 볼수 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