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與, 대통령 얘기만 나오면 알러지 반응"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서 거대양당 비판
손학규 "나경원 발언 정치적 금도 넘어"
박주선 "수석대변인 표현, 작년부터 나와…그땐 뭐했나"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10:46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지난 12일 국회에서 있었던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고성 싸움에 바른미래당 측은 "두 거대 양당의 대립정치의 민낯을 봤다"며 비판했다.

품격 없는 언어로 대통령의 권위를 깎아내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잘못이지만, 대통령 얘기만 나오면 알러지 반응을 일으키며 포용성 없는 모습을 보여준 민주당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어제 사태는 거대 양당이 보여준 극한 대립 정치의 민낯"이라며 "우리 정치의 부끄러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제1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0.31 yooksa@newspim.com

손 대표는 "국회의원은 말로 정치를 하는 만큼 말에 품위가 있어야 한다. 특히 원내대표 연설을 할 때는 언어의 품격을 갖춰야 한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말은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 '김정은 수석대변인', '좌파 포로정권' 등은 일반 국회의원으로도 쓰면 안 되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민주당의 반응도 도저히 지켜볼 수 없을 정도로 한심했다"면서 "집권여당이 인내심과 조그만치의 포용성도 없는 모습에 온 국민이 기가 찼다. 대통령 중심제의 문제점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발언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단어가 나오자마자 사과하라고 고성을 질렀고 25분여간 연설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도 문제삼았지만 민주당의 반응을 강하게 비판했다.

정병국 의원은 "문재인, 김정은, 손혜원, 대통령 딸 문제만 꺼내면 민주당 의원들은 알러지 반응을 보이며 악다구니를 쓴다"며 "제1야당 대표 연설에 동의할 수는 없지만 정부여당은 쓴 소리 들을 것은 들어야 한다고 본다"고 일갈했다.

정 의원은 "마침 어제 총선이 정확히 400일 남은 시점이었는데 민주당 의원들이 공천을 위해 과도하게 충성경쟁을 벌이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다"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할 의무를 가진 여당과 청와대가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야유를 보내는 모습을 보면서 오만한 정부 여당의 현 주소를 볼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주선 의원도 "나 원내대표 연설도 국정농단과 부정부패에 대한 자성과 해결을 찾아볼 수 없고 비판에만 급급했다는 점에서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평가한다"면서 "하지만 나 원내대표가 발언한 '김정은 수석대변인'은 이미 작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의 UN총회 연설에 대해 미국 언론이 평가한 내용이고 국내 언론도 보도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수석대변인 표현은 한반도 비핵화의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김정은의 의도를 과도하게 주장하거나 남북협력을 지나치게 강조한 부분에 대한 지적"이라면서 "청와대와 여당은 그 당시에는 아무 반응도 대응도 안하고 뭐했냐"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비핵화를 위해 중재에 나선 문 대통령이나 여당은 당당하고 떳떳하게 사실과 논리를 통해 건설적인 방법으로 반박하고 해명하면 될 일"이라며 "이미 폐지돼 존재도 없는 국가원수모독죄로 처벌을 운운하니 여당 자질과 자격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