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펄어비스, 매출 순위 안정적 유지 기대”-하이투자증권

‘검은사막 모바일’ 글로벌 매출액, ‘리니지M’ 넘겨
하반기 북미‧유럽 서비스 지역 확장…IP 파워 유효
게임개발사 CCP게임즈 인수…실적 개선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09:15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검은사막 모바일’의 글로벌 매출액이 ‘리니지M’을 넘기는 등 펄어비스가 기대 이상의 일본 성과를 거두면서 북미‧유럽 진출과 중국 판호 발급 모멘텀이 유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자료 = 펄어비스]

13일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검은사막 모바일’은 3월 12일 기준 일본 양대 마켓 매출 5위를 달성했으며, 일 매출액은 당사의 기존 추정치였던 5억원 대비 2배 높은 10억원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 ‘검은사막 모바일’은 상대적으로 확률형 아이템 매출 비중이 적고 콘텐츠 업데이트가 빨라 라이프사이클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올해 하반기 북미‧유럽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김 과장은 북미‧유럽 지역은 높은 그래픽 퀄리티를 기반으로 한 PC 온라인게임이 흥행했던 지역이라 IP 파워가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중국에서는 ‘검은사막’ PC 온라인게임, CCP게임즈의 ‘이브차이나’가 판호 발급 대기 중이다.

김 연구원은 “펄어비스가 글로벌 게임개발사 CCP게임즈를 인수해 실적 개선과 멀티플 상향이 동시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