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민주당, 나경원 윤리위 제소하면 단호히 조치할 것"

"원내대표 연설 방해한 민주당이 사과해야"
"국가원수모독죄, 있지도 않아…한국당 폄훼 말라"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5:5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2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한 가운데,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이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예고했다. 오히려 제1야당의 원내대표 연설을 방해한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공세에 나섰다.

1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나경원 원내내표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발언하자 항의하고 있다. 2019.03.12 yooksa@newspim.com

나 원내대표가 '수석 대변인'이라는 단어를 언급하자마자 본회의장 안이 고성으로 가득차기 시작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대통령을 모욕하냐며 강한 반발에 나선 것.

민주당 의원들의 고함과 반발에 한국당 의원들까지 조용히 하라고 맞붙으면서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25분간 중단되기도 했다. 결국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가 '국가원수모독죄'를 저질렀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의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청년 사무처당직자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제1야당의 대표가 연설을 하는데 중간에 달려들어 고함을 지르고 얘기를 못하게 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본질적인 모습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누가 누구한테 뭐라고 하는건지 이해가 잘 안 된다. 오히려 이 부분에 관해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할 말이 있으면 본인들이 할 기회에 해야지 정당의 대표가 연설을 하는데 말도 못하게 하는 것이 어떻게 민주주의냐"며 "국회에서 그런 일이 있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국가원수모독죄로 나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하는 것과 관련해 황 대표는 "그런 죄가 어디에 있냐. 있지도 않은 죄를 가지고 얘기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겠냐"고 반문하며 "제소하는 것은 (민주당의) 입장이겠지만 저희는 저희대로 만약 그런 부당한 조치가 있으면 단호히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이날 연설을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서도 "저희 당도 한반도 평화를 갈망하는 당"이라며 "우리 당의 그런 입장을 함부로 폄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의 연설로 국회 분위기는 더욱 경색되는 모양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발언에 항의하며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2019.03.12 yooksa@newspim.com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섭단체 원내대표 연설은 소속 정당이 달라도 국민의 목소리를 존중하고 경청해 고칠 것은 고치고 지킬 것은 지키라고 존재한다"면서 "그런데도 나 원내대표의 연설이 국가원수모독죄라고 하고 청와대마저 이에 동조한 것에 실소를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김정은 정권의 수석대변인' 표현은 작년 9월 미국의 유력 통신사에서 제목으로 삼았고 이미 국내에도 다수 보도됐다"며 "이 말이 전혀 근거가 없다면 아무 호응도 기대 못하고 비판만 받을 텐데 왜 사용되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북한 주민들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라 못하고 '남쪽 대통령'이라고 한 것이 누구냐"며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도 없이 일방적인 북한 우선주의를 밀어붙여 심지어 외신조차 비판하도록 자초한 것이 도대체 누구냐"고 지적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