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핵폭탄급 '승리 게이트', 강다니엘·이홍기 선 긋기…남편 연루된 박한별 곤욕

승리 단톡방 성접대 의혹 일파만파…정준영 실명 언급
이홍기·강다니엘 루머 확산…SNS·공식채널 통해 부인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0:4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2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게이트급 파장으로 확대된 '승리 카톡방'과 관련해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연루설을 강력 부인한 가운데 이홍기, 강다니엘이 신속히 선 긋기에 나섰다. 남편 유씨가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배우 박한별도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난 11일 SBS '8뉴스'는 최근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단톡방) 참가자 중 가수 정준영이 불법 촬영 영상을 다수의 대화방에 수차례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가수 용씨와 이씨, 최씨가 정준영과 영상을 보고 나눈 대화가 뉴스 화면에 등장했다. 직후 용준형이 대화에 참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본인이 직접 부인했다. 이후 가수 이홍기, 강다니엘 역시 승리, 정준영과 관련 의혹을 사전에 차단하며 선 긋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사진=이홍기 인스타그램]

이홍기는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신속히 인스타그램을 통해 간접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12일 새벽 "생라면과 맥주, 다들 굿밤"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캔맥주를 마시며 영화를 보는 사진을 업로드했다. 이홍기가 찍은 사진 속 "날 따르겠나"란 대사가 걱정하는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어 이홍기는 팬들의 모바일 메신저 채팅방에 깜짝 참여해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다. 걱정 마쇼"라고 메시지도 남겼다. 정준영이 불법 영상을 공유한 카톡방 참여 당사자가 자신이 아니라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앞서 강다니엘 또한 승리와 관련된 루머로 곤란한 상황을 맞았다. L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수정 요구와 관련해 분쟁 중인 강다니엘은 법률대리인 선종문 변호사를 통해 11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승리와 연루설을 모두 부인했다.

선 변호사는 "따로 승리를 만나거나 버닝썬 클럽에 간 적이 전혀 없다"며 "루머 내용들을 확인하고 있다. 추후 정리되는 대로 법적 대응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박한별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신사옥에서 열린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는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세 남녀의 격정 멜로 드라마다. 2019.02.21 pangbin@newspim.com

이홍기, 강다니엘 외에 이번 사태에 연루된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유명인사는 끊임없이 거론되고 있다. 배우 박한별은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 대표를 맡은 유모씨의 아내. 현재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출연 중인 그에게 애꿎은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

박한별은 이 때문에 지난 2월 22일 '슬플 때 사랑한다' 제작발표회 이후 인스타그램 활동을 중단했다. 네티즌들은 그의 SNS에 "드라마에서 하차해 달라" "남편 일로 TV에서 보기 불편하다" 등 악성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와 관련, 박한별 측은 남편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지만 본인은 혐의의 당사자가 아니라 어떤 대응도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들을 비롯해 다수의 팬들은 "박한별이 무슨 죄냐" "남편 일로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건 더 큰 피해를 주는 일"이라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