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고양시, 도심공항터미널 유치 나섰다

이재준 시장 “도심공항터미널 유치 정부 협조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03월11일 13:34
  • 최종수정 : 2019년03월11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양=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도심공항터미널’을 유치에 나섰다.

이재준 고양시장 [사진=고양시]

11일 시에 따르면 시는 ‘도심공항터미널 도입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실시했으며, 이 결과를 바탕으로 국토교통부 등에 터미널 유치를 건의할 예정이다. 일산 테크노밸리, 킨텍스 유보지 활용과 GTX-A 복합환승센터 연계 등 다양한 전략도 모색 중에 있다.

도심공항터미널은 공항에 일찍 가서 긴 줄을 서지 않아도 도심 안 공항 터미널에서 10분 만에 간편하게 항공 수속과 수하물 접수를 마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공항까지는 리무진으로 이동해 전용 통로로 빠르게 출국한다.

현재 국내에 운영 중인 도심공항터미널은 서울역, 코엑스, 광명역 3곳으로, 바쁜 도시민들의 이용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경기 북부에도 공항 터미널을 유치하자’는 여론이 일고 있다.

향후 한반도 평화무드가 무르익고 경의선이 문산~개성~신의주까지 개통되면 터미널의 효용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접경 지역 유일의 공항 터미널이기 때문이다.

시는 국제 출국 수속뿐만 아니라 향후 ‘남북 간 출경 수속’이 도심공항터미널에서 한 번에 가능해진다면, 고양시가 경제협력과 민간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도심공항터미널 유치는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아직 밑그림을 그려가고 있는 상태지만, 차근차근 유치를 준비해 킨텍스 일대 비즈니스 배후시설과 시너지를 발휘하고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