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서원대, 국내 최초 ‘직지' 홀로그램 콘텐츠 개발

청주시와 GKL 2019 사회공헌사업으로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3월08일 13:09
  • 최종수정 : 2019년03월08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서원대학교(총장 손석민)가 청주시와 함께 GKL사회공헌재단이 지원하는 ‘2019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직지의 글로벌 브랜드 향상과 세계기록유산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서원대학교  문화기술사업단은 국회에서 '직지 특별 체험 전시회'를 개최해 직지브랜드를 널리 알리고, 직지를 테마로 하는 글로컬 관광 활성화를 위해 국회 세미나를 개최하여 실행 방안을 수립한다.

서원대가 GKL사회공헌재단 후원으로 개발한 '직지톡톡' 앱[사진=서원대]

또 우리나라가 보유한 세계기록유산 16종을 국내 최초로 스토리텔링화해 홀로그램 콘텐츠로 제작하고, 상설 전시하여 기록문화와 메이커 교육을 융합한 신개념의 교육 프로그램을 학생과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그동안 서원대학교는 직지문화산업연구소를 설립해 1975년부터 직지에 관한 연구활동을 활발하게 펼쳐왔으며, 2005년에는 국내 대학 최초로 평양에서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GKL사회공헌재단의 후원으로 ‘직지톡톡’ 앱을 개발해 누구나 쉽게 직지를 즐기고 공유하도록 하였고, 전국 공모를 통해 개발된 직지 이모티콘을 무료 배포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문화기술사업단장 최흥렬 교수는 “인류의 지식혁명을 가져온 직지와 세계기록유산을 누구나 향유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로 만들어 직지의 글로벌 브랜드 향상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thec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