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행안 진영·중기 박영선·통일 김연철·국토 최정호...文, 7개 부처 장관 교체

문대통령, 8일 7개 부처 중폭 개각 전격 단행
보수정권 출신 진영 행안부, 비문 박영선 중기부
문체 박양우, 과학기술 조동호, 해양수산 문성혁
출범 이후 최대 폭...총리·외교 유임 속 쇄신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3월08일 11: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08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했다. 주로 문재인 정부 시작부터 호흡을 맞춰왔던 장관들을 교체해 쇄신의 메시지를 극대화했고, 총선 출마자에 대한 정리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정안전·국토교통·해양수산·문화체육관광·중소벤처기업부와 통일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7개 부처의 장관 인사를 단행했다.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박영선 의원. [사진=뉴스핌 DB]

행정안전부 장관에는 4선에 진영 민주당 의원, 중소벤처기업부장관에 역시 4선의 박영선 의원이 지명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는 참여정부 시절 문화관광부 차관을 지낸 박양우 중앙대 예술대학원 교수가 낙점됐다.

통일부 장관으로는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이,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는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이 내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조동호 카이스트대 교수, 해양수산부 장관은 문성혁 세계해사대학교 교수가 지명됐다.

◆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안정 속에서 쇄신
    전문가 및 공직자 등용으로 집권 3년차 정책 성과 강조

문재인 정부의 이번 개각은 7개 부처의 중폭 수준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등 기존 내각의 큰 틀을 바꾸지 않는 선에서 쇄신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며, 전문가 및 공직자 중심 인사로 집권 3년차 핵심 과제의 성과를 내려는 의도다.

우선 보수정권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지만, 합리적인 이미지를 가진 진영 의원과 언론계 출신의 4선 중진 의원으로 장악력이 높은 박영선 의원을 등용했다. 두 의원 모두 비문 성향이어서 탕평의 의미도 갖는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2018.09.27 deepblue@newspim.com

전문가와 공직자 경험을 가진 인사들이 중용된 것은 안정과 성과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은 참여정부 당시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고, 현 정권의 대표적인 외교안보 조언 그룹인 한반도평화포럼 출신으로 대표적인 북한 관련 학자이기도 하다.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내정된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은 서울 지방항공청장, 국토부 항공정책실장,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낸 공직자 출신 인사다.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지명된 박양우 중앙대 예술대학원 교수는 문화관광부 관광국장과 문화산업국장, 정책홍보관리실장, 차관을 지냈고, 한국예술경영학회장, 한국영상산업협회장을 역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낙점된 조동호 카이스트대 교수도 카이스트 무선전력전송 연구센터장과 KAIST·LG전자가 함께 설립한 '6G 연구센터' 초대 센터장, 한국통신학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전문가다.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내정된 문성혁 세계해사대학교 교수는 참여정부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과 대통령자문 동북아시대위원회 전문위원을 지냈다.

이날 임명된 국무위원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의 임명을 받아 활동하게 된다. 문재인 2기 내각이 예상처럼 성과와 탕평 내각으로 운영될지 주목된다.

8일 신임 식약처장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에 임명된 이의경 성균관대 제약산업학과 교수와 최기주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 [사진=청와대 제공]

한편 청와대는 이날 차관급 인사도 일부 단행했다.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이의경 성균관대 제약산업학과 교수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는 최기주 아주대 교통시스템학과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이 식약처장 내정자는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의료연구실장, 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또 최 위원장은 국토교통부 세계도로위원회 한국위원장, 버스산업발전협의회 회장, 대한교통학회 회장 등을 지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