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오늘 오전 11시 30분 개각

문체부 박양우, 국토부 최정호, 과기부 조동호 유력
해수부 장관, 문성혁 세계해사대 교수가 내정된 듯
개각 컨셉은 탕평·관료·전문성, 비문재인 계열 중용

  • 기사입력 : 2019년03월08일 08:24
  • 최종수정 : 2019년03월08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11시 30분 7개 부처 장관을 전면 교체한다.

4선 중진인 박영선·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비문(비문재인)' 계열의 정치인들이 입각 대상에 포함돼 '탕평 내각'을 목포로 삼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와 여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행정안전·국토교통·해양수산·문화체육관광·중소벤처기업부와 통일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7개 부처의 장관을 바꾼다.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박영선 의원. [사진=뉴스핌 DB]

우선 행정안전부 장관에 4선의 진 의원, 중소벤처기업부장관에 역시 4선의 박 의원이 입각할 것이 확실시된다. 진 의원은 과거 박근혜 정권 시절 보건복지부장관을 지낸 인사로 민주당으로 당적을 바꿔 서울 용산에서 당선됐다.

진 의원은 19대 국회 후반기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풍부한 경륜이 장점이다. 진 의원이 입각하면 정당이 다른 두 정권에서 국무위원을 지내게 된다.

2013년 박근혜 정부의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에 임명됐으나, 당시 기초연금의 국민연금 연계 지급 정책에 반대하며 6개월 만에 전격 사퇴하는 등 정치적 강단이 있다는 평가다. 진 의원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을 탈당해 민주당에 입당했다.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 낙점된 것으로 알려진 박 의원은 애초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올랐지만, 여권 핵심관계자는 처음부터 그를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검증해왔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그동안 주로 국회 법사위에 활동했던 중진의원이지만, 역사가 오래되지 않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강력한 장악력을 갖는 정치인 출신 인사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의원과 박 의원 모두 민주당 안에서 ‘비문’ 계열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문 대통령이 당내 탕평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화체육관광부 후보자로 유력하게 거론되던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막판 검증 과정에서 배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7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내년 총선을 위해 우 의원의 입각을 간곡하게 만류했다는 후문이다.

문체부 장관 후보자로는 참여정부 시절 문화관광부 차관을 지낸 박양우 중앙대 예술대학원 교수가 사실상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사진=뉴스핌DB]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낙점된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은 참여정부 당시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김 원장은 한겨레평화연구소 소장과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를 역임했다.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는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이 유력하다. 서울지방항공청장, 국토부 항공정책실장,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조동호 카이스트 교수, 해양수산부 장관은 문성혁 세계해사대학교 교수가 유력하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