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시작…"창작극 활성화 기대"

경쟁작 7개 희곡 중 창작 초연 6 작품
3월3일부터 소월아트홀에서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2월27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7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서울연극협회와 (재)성동문화재단이 공동주최하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가 오는 3월 3일부터 16일까지 소월아트홀에서 열린다. 오는 6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서울대표로 출전하기 위한 작품을 뽑는 예선대회다.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사진=서울연극협회]

서울을 대표할 창작희곡으로 이뤄진 이번 대회에는 7개 단체가 참여한다. △극단 시선 '독백의 합창'(작·연출 홍란주) △극단 노을, 극단 풍등 '성냥 파는 소녀에 대한 보고서'(작 전형재, 연출 송미숙) △극단 삼각산 '이판사판'(작 강병헌, 연출 송정바우) △극단 종이로 만든 배 '403호 아가씨는 누가 죽였을까?'(작 백성호, 연출 하일호) △에이치프로젝트 '전시 조종사'(작·연출 한윤섭) △극단 오늘, 극단 프로젝트그룹 연희공방 '맹신자 오공선생'(작·연출 이지수) △극단 은행목 '하시마섬의 은행나무'(작 양수근, 연출 이승구) 등이다.

현시대와 사회를 반영한 창작극 활성화를 목표로 기획된 이번 대회에는 일제강점기, 개화기 시대극부터 2019년 우리 사회를 반영하는 다양한 작품들로 선보인다. 7개 작품 중 6개 작품은 초연작이다.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은 '독백의 합창' '하시마섬의 은행나무'다. '독백의 합창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작곡가의 고뇌와 그를 향한 억압을 다룬다. '하시마섬의 은행나무'는 하시마에 갇혀 하루 16시간을 일했던 10대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공선생의 재산양도를 둘러싼 좌충우돌 진실공방을 다룬 '맹신자 오공선생'은 개화기가 배경이다. 신명나는 놀이판과 우스꽝스러운 오공선생이 웃음을 준다. 동시에 스마트폰을 통해 접하는 정보들을 쉽게 믿어버리는 현대사회에 충고도 던진다.

나머지 작품들은 현시대가 배경이다. '성냥 파는 소녀에 대한 보고서'는 현실을 잊기 위해 노트북을 켜고 희곡 속으로 들어가는 희곡작가 '덕순'의 이야기다. '전시 조종사'는 지난해 '2018 종로 문화다양성 연극제'에 관객에 호평 받은 재연작으로, 전쟁 중인 중동 사막이 배경이다.

서울연극협회는 지역 연극 활성화를 위해 2017년부터 서울 자치구들과 협력, 서울대회를 공동 개최하고 있다. 2017년 강동아트센터, 2018년 구로문화재단에 이어 올해 성동문화재단과 함께 한다.

(재)성동문화재단 정원오 이사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연극인들에게 창작의욕과 미래지향적인 문화의식을 고취시키고 지역문화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연극제 본선대회에 출전할 서울대표팀은 오는 3월 16일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이후 6월 1일부터 서울에서 열리는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한다. 이번 축제는 3월 3일부터 격일로 1회씩 공연하며, 전석 2만원으로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성동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