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창원성산 여영국 예비후보 "국방 신규투자 2조원 이상 이끌어내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2월25일 17:27
  • 최종수정 : 2019년02월25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정의당 여영국 4.3 창원 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5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여섯번 째 정책을 발표했다.

정의당 여영국 4.3 창원 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오른쪽 두번째)가 25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방위산업과 관련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정의당 경남도당]2019.2.25.

이날 공약발표에는 정의당 평화로운 한반도본부장인 김종대 국회의원(국회 국방위원)이 함께 참여했다.

여 예비후보는 이날 창원의 주요 산업 기반인 방위산업 재편’ 방향을 제시하고 “지역투자형 방위산업으로 창원지역에 신규 국방투자 연간 2조원 이상을 이끌어내겠다”고 공약했다.

창원지역의 방위산업은 창원 지역경제의 핵심 축을 담당하고 있다. 창원시에는 국가지정 방위산업체 20개사가 있으며 연간 생산규모는 약 4조 4667억원(2016년 기준)으로 국내 방위산업 총생산액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여 예비후보는 “창원의 방위산업이 침체되고 있는 원인은 연간 46조원의 국방비 중 막대한 무기구입비가 미국 록히드마틴과 보잉 두 개의 회사로 빠져나가기 때문이다”며 “해외의존형 방위산업을 자주국방을 지향하는 지역투자형 방위산업으로 전환하고, 장기적으로 방위산업을 평화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요구로 국방부 국방중기계획이 새롭게 세워졌다”며 “국방부는 2023년까지 군사장비와 부품 조달에서 해외수입품을 20% 이내로 제한하고 80% 이상을 국내 조달하기로 하였다. 여영국과 정의당은 이 목표를 2022년에 조기 완성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대로 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군정비창을 육해공군의 종합정비물류센터로 재편하고 창원, 사천, 청주 등으로 분산시켜 약 일자리 3만개를 신규 창출하고, 창원에서만 연간 2조원 이상의 추가 신규 국방투자가 이뤄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여 예비후보는 한반도 평화시대 남북경협을 주도하는 창원을 위한 선제적인 준비를 제안했다.

그는 “남북경협 경남추진단은 북한 제조업, 기계산업 발전을 위한 경남 기업의 북한 진출을 지원하고,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대규모 사업의 수주를 꾀하며, 관련된 법제도의 정비를 통해 안정적인 경남 남북경협 기반을 마련해 평화경제시대의 창원의 역할을 만들어 나가는 중심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영국 예비후보는 “한반도는 평화번영의 미래를 향해 뚜벅 뚜벅 나아가야 한다. 낡은 이념에 사로잡혀 과거로 퇴보하는 정치는 한반도 평화경제를 이끌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냉전적 사고를 비판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