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동서발전, 태양광·풍력에 15조 투입…해외진출도 노린다

전체 발전설비 중 신재생 비중 4.3%에서 25%까지↑
박일준 사장 "재생에너지 확산 위해 협력체계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20:21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2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동서발전이 태양광 및 풍력발전을 통해 얻은 경험을 토대로 해외진출까지 노릴 예정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12일 세종시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구상을 전했다. 현재 동서발전의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은 514.7메가와트(MW)로 전체 발전 설비 1만1954MW의 4.3%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12일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이 세종시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이날 동서발전은 2030년까지 15조원을 투자해 이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리 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는 정부의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인 20%도 넘는 수치다.

특히 동서발전은 티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태양광의 경우 현재 추진중인 80MW 규모의 충남 대호호 수상태양광 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41.4MW 규모인 태양광 발전설비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풍력발전 사업은 우리나라 2대 종축에 동해안 윈드벨트(Wind Belt)와 서해안 윈드팜(Wind Farm)을 조성하는 데 주력한다. 동서발전은 작년 8월 종합준공된 경주풍력(37.5MW)을 기반으로 강원도지역을 아우르는 동해안 윈드벨트를 추진하고 있다. 작년 10월에는 강원도와 주민이 함께하는 태백 가덕산(43.2MW)풍력을 착공했고, 주민참여형 사업인 양양 만월산(40MW)풍력은 연내 착공될 예정이다.

서해안 지역에도 극내 최대 규모인 140MW급 윈드팜이 조성된다. 윈드팜은 호남풍력(20MW), 영광백수풍력(40MW), 영광지산풍력(3MW), 영광풍력(79.6MW) 등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동서발전은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해 얻은 경험을 토대로 해외진출에도 나설 계획이다. 현재 자메이카, 인도네시아, 미국 등 지역에서 약 1142MW의 기존 발전설비가 건설 혹은 운영 중이다. 여기에 친환경 발전사업으로 분류되는 105MW급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참여도 추진하고 있다.

이 중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은 정부와 이사회 승인을 거쳐 투자가 결정되면 내년 3월말 준공될 예정이다.

박 사장은 "동서발전은 관련 산업계는 물론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학계 등 다방면의 사회 여론 주도층과 재생에너지 개발과 문화 확산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