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금융, 7500억 전환우선주 발행…"자본 여력 유지"

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 인수 자본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16:17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신한금융지주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7500억 규모(약 1750만주)의 제3자 배정 전환우선주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CI=신한금융그룹]

발행주식 가격은 최근 1개월간의 신한지주 주가의 가중평균가를 기준으로 4만2900원이다. 이 전환우선주 는 발행 1년 후부터 4년까지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다. 4년 동안 전환권 미행사시 자동으로 보통주 전환된다.

신한지주는 이번 유상증자를 계기로 신성장 기회 확보를 위한 자본 여력을 유지하면서 향후 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 인수시 필요한 자본도 선제적으로 확보했다는 복안이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국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IMM 프라이빗에쿼티(PE)가 전략적·재무적 파트너인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형태로 참여한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최근 성공적인 대형 인수·합병(M&A)으로 감소한 자본여력 관련 시장의 우려를 사전적으로 해소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보통주로 전환이 예정되어 있는 우량 자본 확보를 통해 보통주 자본비율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전환우선주가 바젤3 규제자본으로 인정받기 위한 정관 개정안도 함께 결의했다. 다가올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를 확정한 후 5월 발행시 적격자본 인정요건을 추가로 반영할 계획이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