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검찰 “256등→1등 가능해?” vs. 증인 “교무부장 딸 100점 받을만”

5차례 중간·기말고사 문제 유출 혐의
검찰 “학원 시험·모의고사에서는 평균 이하 점수 받아”
학원 지도 강사 “만점 받을 정도로 성실하게 공부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시험 문제지 유출로 논란이 됐던 ‘숙명여고 사건’에서 교무부장 현모 씨의 딸들을 지도했던 증인들이 “성적 상승에 문제가 없다”고 증언하자, 검찰은 비약적인 성적 상승이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현경 판사는 12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현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에 대한 2차 공판을 열었다.

5일 저녁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 2018.09.05. sunjay@newspim.com

이날 재판에서는 현 씨의 쌍둥이 딸들을 지도했던 숙명여고 수학 선생님 유모 씨와 강남 대치동 수학학원 강사 임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쌍둥이 두 딸 중 언니의 수학과목을 지도했던 학원 강사 임 씨는 “이 학생 정도면 숙명여고 수학 시험에서 100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100점을 받을 만큼 성실하게 공부했다”고 증언했다.

또 동생의 수학 과목 담당 교사로 숙명여고 수학 시험 문제를 제출했던 유 씨는 “다른 과목은 모르겠지만 이 학생이 수학에서 100점을 받은 것은 문제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유 씨는 딸들이 직접 풀이했던 시험지를 살펴본 뒤 “답을 암기해서 형식적으로 문제를 풀었다면 상세한 풀이과정은 표기하지 않는데, 깨끗하게 잘 풀었다”며 “사전에 유출된 것을 암기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딸들의 학원 테스트 성적과 연합모의고사 점수 등을 근거 자료로 제시하며 반박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문과였던 언니는 학원 레벨 테스트 결과 평균보다 낮은 수준인 3레벨 반을 배정 받았다. 또 매주 치러지는 학원 주간 시험에서 반 평균보다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과였던 동생은 2017학년도 1학년 2학기 수학 중간·기말 고사에서 각각 100점, 95.7점을 기록했지만, 비슷한 시기 치러진 2017학년도 3월, 9월 전국 연합고사에서는 각각 70점과 73점을 받았다.

검찰은 “현 씨의 딸 중 동생은 465명 중 265등을 기록하다가 2학기 때는 전교 4등이 되고, 다음 학기에는 전교 1등이 된다”면서 “이렇게 비약적으로 성적이 상승하는 게 가능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증인들은 모두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답했다. 유 씨는 “이런 점수를 받지 못한다고는 얘기할 수는 없다”며 “이렇게 비약적으로 점수가 상승한 학생들을 많이 봤다”고 증언했다.

현 씨 측은 “쌍둥이 두 딸은 태도가 바르고 꾸준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게 지도 선생님들의 의견”이라며 “성적에 반영되지 않는 모의고사와 내신 시험을 대하는 태도는 다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 씨의 딸들은 대치중학교 재학 당시 수학을 제외한 모든 과목에서 A등급을 받았다”며 “사교육 없이도 탁월한 성적을 받은 학생이 개인 클리닉을 받고 학원에 다녀 성과를 내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다”고 말했다.

현 씨는 자신의 쌍둥이 딸이 숙명여고에 입학한 지난해부터 올해 1학기까지 총 5차례의 기말·중간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로 지난달 구속기소됐다.

현 씨의 두 딸은 소년보호사건으로 송치돼 서울중앙지법이 아닌 서울가정법원 소년부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