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네이버,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에 석상옥 부문장 선임

로보틱스 부문 리더, 3월 1일 공식 취임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11:54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1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네이버랩스 석상옥 자율주행머신부문장을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로 내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식 취임일은 3월 1일이다.

2013년 네이버의 사내 기술연구 조직으로 출발해 2017년 1월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 네이버랩스는 인공지능,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최첨단 미래 기술 연구개발을 맡고 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 [사진=네이버]

네이버랩스는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에서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이용될 때 발현된다’는 비전 아래 생활 속에서 ‘상황’과 ‘환경’을 ‘인지’하고 ‘이해’해 필요한 ‘정보’나 ‘액션’을 적시에 자연스럽게 제공하는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연구개발 중이다.

연구개발 성과를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를 통해 글로벌 무대에 공개, 업계 전문가와 이용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석상옥 신임 대표는 1975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과(학사) 및 동 대학원을 졸업(석사)하고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글로벌 자동화·계측 솔루션 기업 내쇼날 인스트루먼트와 삼성전자를 거쳐 2015년 9월 네이버에 합류했으며 2017년 네이버랩스 설립 이후 로보틱스 부문 리더를 맡아 연구개발을 주도해 왔다.

네이버랩스 설립 이래 로보틱스 부문 리더를 맡아 5G 브레인리스 로봇 ‘앰비덱스(AMBIEDX)’, 자율주행 로봇 ‘어라운드(AROUND)’ 등 연구개발 성과를 거뒀다.

석 신임 대표는 “현재 네이버랩스에는 로보틱스, 인공지능, 자율주행, 증강현실 등 미래 기술 분야에 세계 최고 수준의 인재들이 집결해 있다”며 “가장 혁신적이면서도 자연스러운 인터페이스로 정보와 서비스를 연결하는 기술 플랫폼 고도화에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1월 31일부로 송창현 전 최고기술책임자(CTO)가 퇴사함에 따라 네이버의 CTO는 현재 공석으로 각 분야의 기술 리더들이 연구개발을 책임지고 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