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뭐든 한다’ 드라기 하차 앞두고 풋옵션 거래 폭발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05: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0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유로존의 침체 위기를 막기 위해 무엇이든 한다.”

유로존 경제가 극심한 침체 위기를 맞았던 지난 2012년 이른바 바주카 시대를 주도했던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하차를 앞두고 트레이더들 사이에 풋 옵션 거래가 후끈 달아올랐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사진=블룸버그>

이탈리아의 기술적 침체 진입과 독일의 경기 하강 기류, 여기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둘러싼 불확실성에 유로존의 실물경기가 얼어붙는 상황에 공격적인 부양책을 단행했던 중앙은행 수장의 교체가 리스크를 증폭시킬 것이라는 우려다.

유로화의 뚜렷한 약세 흐름과 0%를 향하는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불안한 시장 심리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오는 10월 임기 만료를 앞둔 드라기 ECB 총재의 후임을 둘러싼 쟁점이 11일(현지시각) 금융시장과 주요 외신들 사이에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프랑스와 독일의 경제 전문가를 중심으로 총 5명의 후보가 차기 ECB 총재 하마평에 올랐지만 유력한 인물이 가려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EU가 드라기 총재의 후임을 결정하기 위해 후보를 본격적으로 압축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문제는 ECB의 차기 수장이 실물경기 한파에 드라기 총재만큼 공격적인 행보를 취할 것으로 장담하기 어려운 데다 장기간 유지된 제로금리 체제와 12월 자산 매입 프로그램이 종료된 상황을 감안할 때 위기에 맞서기 위한 통화정책 수단이 지극히 제한적이라는 점이다.

지난 2011년 11월 취임한 뒤 드라기 총재는 이른바 주변국의 부채 위기와 공동통화존의 붕괴 리스크에 유럽 대륙이 홍역을 치렀던 상황에 양적완화(QE)와 마이너스 예금 금리 도입 등 비전통적 정책 행보를 과감하게 동원했다.

이른바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위협이 유로존을 강타했을 때도 그는 유동성 공급으로 최악의 시나리오를 차단했다.

ECB 수장 교체는 독일을 필두로 유로존 경제가 가라앉는 상황과 맞물려 투자 심리를 급랭시키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드라기 총재의 저격수로 통하는 옌스 바이트만 독일 중앙은행 분데스방크 총재가 ECB에 입성할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트레이더들의 유로존 자산 가격 하락 베팅을 부추기는 양상이다.

런던 소재 투자 자문사인 알바인 캐피탈에 따르면 자산시장의 하락 리스크를 헤지하기 위한 풋 옵션 거래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독일 벤치마크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0%에 근접, 2016년 11월 이후 최저치로 밀린 한편 이탈리아를 포함한 주변국의 스프레드가 크게 치솟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알리안츠 글로벌 인베스터스의 프랭크 딕스미어 채권 헤드는 WSJ과 인터뷰에서 “바이트만 총재가 드라기 총재의 후임으로 결정되면 자산시장의 대대적인 재평가가 전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덤 포센 전 영란은행(BOE) 정책자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ECB의 정책 행보가 유럽 금융시장에 결정적인 변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