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배터리 핵심소재 코발트 값 급락...배터리3사 '호재'

"판가연동계약 안한 거래, 가격 안정화 도움"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7:47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최근 10개월 사이 코발트 가격이 3분의 1 수준으로 급락했다. 코발트는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의 주원료가 되는 만큼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3사의 원가 절감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11일 한국자원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코발트 가격은 2월 8일 기준 1톤당 3만3000달러로 1달 전 4만4000달러 보다 25%, 3달 전인 5만4500달러 보다 39% 하락했다.

2016년까지만해도 1톤당 2만달러 중반대의 가격을 형성해 오던 코발트 가격은 2017년부터 꾸준히 오름세를 이어왔다.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며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에 반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코발트의 전 세계 공급량의 3분의 2 가량을 차지하는 콩고민주공화국 내 이권 다툼과 내전 장기화로 코발트 생산이 불안정했다. 여기에 코발트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아동착취 문제가 국제 사회에서 인권 침해 논란으로까지 확대되며 코발트 가격 상승에 기름을 부었다. 이에 코발트 1톤당 가격은 2018년 3월 9만5500달러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작년 3월 정점을 찍은 코발트 가격은 코발트 생산량 증가와 맞물려 내려가기 시작해 올해 1월부터 코발트의 원래 가격이었던 톤당 3만달러 범위 안에 들어왔다.

기본적으로 코발트 가격이 하락하면 배터리 제조 원가도 하락해 배터리 업체엔 호재지만, 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코발트 가격이 급증하기 시작한 2017년부터 국내 배터리 3사는 코발트 가격 변동성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판가 연동 계약' 비율을 높여왔기 때문이다.

판가 연동 계약이란 예를 들어 전기차 배터리를 100원에 판다고 했을 때 코발트 가격이 10원에서 15원으로 오르면 원재료 상승분을 제품가에 반영해 105원에 판매하는 식의 계약 방식이다.

A배터리업체 관계자는 "원소재 변동성이 커진 재작년부터 계약 방식을 판가연동계약으로 바꿨다"면서 "원소재 가격의 변동성에 이익률이 좌지우지 되지 않도록 헤지가 된 상태라 코발트 가격 하락에 큰 영향을 받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SDI의 한 고위관계자가 작년 10월 열린 3분기 실적 관련 컨퍼런스콜에서 "코발트 등 배터리 원재료 가격이 지난 4월부터 하향 안정화 되고 있지만 단기적으로 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고 말한 것 역시 이와 같은 맥락이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코발트 가격 하락이 단기적 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장기적으론 전지사업 수익성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판가연동계약을 맺지 않은 계약분에 대해선 원가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B배터리업체 관계자는 "배터리 원가를 따져 봤을 때 양극재가 배터리 값의 35~5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양극재 중에서도 20~30%는 코발트가 차지한다"면서 "코발트가 배터리 원가의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코발트 가격 하락은 원가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