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EPL] 손흥민, ‘도둑맞은 PK’ 분노의 골로 설욕... 토트넘, 레스터 완파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00:34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0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모처럼 휴식을 취한 손흥민이 3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레스터시티와 홈 경기에서 손흔민, 에릭센, 산체스의 골로 3대1로 승리했다.

4연승을 내달린 토트넘은 승점60으로 2위 맨시티를 2점차로 추격했다. 현재 프리미어리그 1위는 승점65로 선두를 탈환한 리버풀이다.

이날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초반 왼쪽 윙어로 뛰다 투톱으로 자리를 옮겨 레스터시티를 위협했다.

하지만 2경기 연속골을 넣은 손흥민에 대해 레스터시티는 2~3명의 수비로 방어했다. 지금까지 레스터와 통산 8차례 맞붙어 4골3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이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왓포드전에서는 동점골, 뉴캐슬전에서는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날도 손흥민은 경기 막판 무서운 집중력을 보여 킬러의 면모를 보였다.

손흥민의 3경기 연속골이자 프리미어리그 11호골을 성공시키는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을 터트린 손흥민 뒤로 그의 배번 7번과 태극기가 펄럭이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지난 2일 뉴캐슬전 이후 오랜만의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그러나 전반 16분만에 억울한 상황이 나왔다. 2명의 레스터 수비수가 에워쌌고 손흥민은 상대 수비수 발에 걸려 넘어졌다. 손흥민은 당연히 이를 어필했다.

하지만 올리버 주심은 되레 손흥민에게 시뮬레이션 액션을 한다는 이유로 경고를 주었다. 레스터 해리 맥과이어가 발을 갖다돼 PK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오히려 손흥민인 옐로카드를 받은 것이다. 이후 전반32분 손흥민은 박스 앞에서 슛 기회를 얻었으나 맥과이어의 육탄방어에 막혔다.

이후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토트넘은 레스터 수비가 잠깐 맥을 놓은 사이 골을 기록했다. 에릭센이 잽싸게 크로스를 문전으로 배달했다. 이를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가 전반33분 헤딩슛, 골로 연결했다. 시야가 넓은 에릭센의 자로잰 듯한 크로스 덕분이었다. 레스터 수비는 에릭센의 공이 바로 크로스로 이어질 줄 미처 몰랐다.

올리버 주심은 후반전 토트넘에게 페널티킥을 부여했다. 후반14분 레스터는 PK 기회를 얻자 제이비 바디를 투입했다. 바디는 키커로 나서 슛을 차냈으나 요리스 골키퍼에게 막혔다. 100호골에 대한 부담감와 아직 몸이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서 바디는 뻔한 경로로 슛을 차냈다. 레스터 퓌엘 감독은 올시즌 리그 7골 3도움을 기록한 그에게 PK로 100호골을 선물하려 했지만 불발되고 말았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38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로 점수를 보탰다. 에릭센은 아크 부근에서 요렌테의 공이 수비를 맞고 굴절되자 오른발로 슛을 성공시켰다.

레스터 맥과이어의 발에 넘어진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올리버 주심에게 옐로카드를 받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제이미 바디는 후반31분 성인무대 100호골을 성공시켰다. 바디는 토트넘 수비가 집중력을 잃은 사이 문전에서 골을 성공시켰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35분 요렌테 대신 완야마를 투입, 손흥민을 원톱으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후반45분 역습 상황서 50m 가량을 단독 드리블,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아시안컵 복귀 후 왓포드, 뉴캐슬, 레스터시티전에서 3경기 연속골을 기록, 리그 11호골이자 3경기 연속골을 써냈다. 평소 호흡이 잘 맞는 시소코는 멀찌감치 손흥민을 보았고 바로 손흥민에게 패스를 보냈다. 이를 본 손흥민은 무섭게 질주했고 수비수 2명이 사력을 다해 따라 붙었지만 손흥민에게는 역부족이었다. 손흥민은 문전까지 끌고가 정확한 위치까지 찾는 여유를 보이며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에게 유독 가혹한 판정을 내린 올리버 주심도 손흥민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했다.

이날 손흥민에 경고를 날린 마이클 올리버 주심은 현지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팬들에게 큰 비난을 받았다. 옐로카드가 아닌 PK를 받아야 할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올리버 주심은 지난 첼시와의 카라바오컵 4강 1차전때 주심이었다. 토트넘 팬들은 당시에도 올리버 주심이 토트넘에게 호의적인 판정을 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던 터였다. 손흥민에게의 경고는 불에 기름을 부은 격이었다. 한 누리꾼은 ‘올리버 주심이 또 하나의 레스터 선수였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14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와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치른다. 챔스리그 경기에도 손흥민의 선발 출격이 유력하다.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은 빨라야 23일께 복귀하고 델리 알리도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