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유영하 “수인번호 모른다는 황교안이 친박? 박근혜, 황 면회 신청 거절”

"황교안이 친박인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
"박근혜, 황 면회 거절 이유 말했지만 밝히진 않겠다"
"황 대행때부터 책상·의자 요구했지만 문재인 정부 시절에야 반입돼"

  • 기사입력 : 2019년02월08일 09:20
  • 최종수정 : 2019년02월08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면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유영하 변호사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황교안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황 전 총리를 향해 “자신을 법무부장관으로 발탁하고 국무총리로 임명한 분이 수감생활을 하고 계신다”며 “수인번호가 인터넷에 뜨고 있는데 모른다? 거기에 모든 게 함축돼 있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달 29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인번호까지는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한국당 전당대회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는다면서도 “황 전 총리가 친박이냐는 것은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수 있다”고 꼬집었다.

유 변호사는 또한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교도소 측을 통해 여러번 전해왔는데, 박 전 대통령이 거절했다”며 “거절 이유에 대해 저한테 말씀을 했지만 밝히진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전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박 전 대통령을 챙기지 않았다는 발언도 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직후부터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줬으면 좋겠다고 교도소 측에 몇 번에 걸쳐 이야기했다.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수감 때와 같이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계속 반입이 안됐다”며 “오히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책상과 의자가 반입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유 변호사는 이어 “확인해본 결과 2017년 7월 21일 책상과 의자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다”며 “교도소 측에서 당시 황교안 대행에게 보고를 했는지, 보고를 받았는지는 제가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는 좋지는 않지만 위독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이 TV와 신문 등은 전혀 보지 않지만, 일주일에 수백통씩 오는 지자자들의 편지를 통해 외부 소식을 충분히 듣고 있고 있다고 전했다.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국방·외교·행자부 장관과 통화하고 긴급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