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한국인, 중국 제치고 베트남 관광산업 최대 고객 부상

올 1월 베트남 찾은 한국인 관광객, 중국인보다 많아

  • 기사입력 : 2019년02월05일 14:1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한국인들이 처음으로 중국인들을 제치고 베트남 관광산업 최대 고객으로 부상했다고 4일(현지시각)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JW 메리어트 호텔 하노이.[사진=뉴스핌 DB]

베트남 통계총국에 따르면 올 1월 베트남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은 38만9000명으로 전년 대비 23%가 늘었다.

이는 1월 한 달 베트남을 찾은 전체 해외 관광객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수준이며, 같은 기간 베트남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 수 37만3500명도 처음으로 앞지른 결과다.

매체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최정상에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 덕분에 베트남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점도 한 요인이며, 15일간 무비자 체류 허용과 주요 도시 간 직항 노선 확대 등도 한국인 관광객 수 증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 수는 지난 한 해 기준으로는 340만명이 넘어 전년 대비 44%가 늘었다.

매체는 한국이 베트남에 투자하는 최대 해외 투자국이기도 하다면서, 삼성전자가 베트남 수출을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