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회사채시장 '큰 손' SK그룹, 연초부터 시장 달군다

SK인천석화 회사채 6000억원 발행…올 3번째 규모
SK케미칼 이어 SK실트론 등 회사채 발행 잇따라

  • 기사입력 : 2019년01월28일 17:13
  • 최종수정 : 2019년01월28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SK그룹은 최근 몇 년새 회사채 시장의 '큰 손'으로 자리잡았다. 작년 한 해에 7조원 이상을 회사채 시장에서 조달했다. 올해도 SK인천석유화학, SK케미칼에 이어 SK실트론, SK, SKC 등이 잇따라 발행하며 여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회사채시장에 따르면 SK실트론은 다음달 설 연휴 직후 회사채 1800억원 규모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할 예정이다. 트랜치(trench)는 3년물과 5년물로 구성했다. SK실트론의 신용등급은 A-(A0) 수준으로 높지 않다. 하지만 풍부한 시장수요를 바탕으로 SK인천석유화학(AA-)와 SK케미칼(A/안정적)의 흥행을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높다.

앞서 SK그룹에서 첫 회사채 발행에 나선 SK인천석유화학은 3000억원 모집에 1조4400억원에 달하는 투자 수요를 끌어모았다. 발행 예정액의 5배 수준이다. SK인천석유화학은 발행 예정 금액을 두 배 증액, 총 6000억원을 발행키로 결정했다. 올해 발행규모로는 CJ제일제당(7000억), 현대제철(7000억)에 이어 3번째다.

SK인천석유화학은 조달 자금 상당 부분을 회사채 상환에 쓸 예정인데, 이자부담을 줄일 수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오는 6월, 8월, 9월 등에 각각 1500억원(5년물 이자율 3.244%), 500억원(5년물 이자율 3.170%), 700억원(3년물 1.974%)의 자금을 갚아야 한다. 또 2월부터 연말까지 730억원 규모의 유동성 장기차입금(이자율 3.014%)도 상환할 예정이다. 이번 회사채 발행 권면이자율은 3년물 2.142%, 5년물 2.326% 등으로 최종 결정됐다.

SK케미칼 역시 1000억원 규모 수요예측에서 4배 수준인 4100억원 유효수요를 끌어모았다. 500억원 발행 예정인 3년물과 5년물 수요예측에 각각 3080억원과 102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SK케미칼은 이번 수요예측 흥행으로 500억원을 증액, 총 1500억원(3년물 700억, 5년물 800억)을 발행키로 결정했다. 권면이자율은 3년물 2.363%, 5년물 2.889% 수준이다.

SK케미칼은 지난해 14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당시 3년물(750억원) 금리는 3.002%, 5년물(660억원) 금리는 3.524%였다. 이자 절담 효과도 예상된다. SK케미칼이오는 3월 상환해야 하는 1년 만기 기업어음(CP) 이자율은 2.88%, 6월 상환 예정인 1년 만기 일반대출 이자율은 3.33% 수준이다.

SK그룹 주요 계열사인 SK(AA+)와 SKC(A+)도 곧 차환과 운영자금을 위한 회사채 발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SK는 내달 12일 1500억원, SKC와 SK실트론은 내달 22일 각각 800억원, 600억원의 회사채 만기가 예정돼 있다. 

회사채시장 관계자는 "SK그룹은 지난해에도 7조원이 넘는 회사채를 찍으며 2위와의 격차를 크게 벌렸다"며 "올해에도 어느 정도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할 지 관심"이라고 전했다.

한편 SK그룹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비금융 일반 회사채를 최대 규모로 발행해왔다. 지난해에는 총 7조237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쏟았다. 전년 대비 무려 3조원 가까이 발행 물량이 늘었다. 지난해 단일 발행사 기준으로도 SK가 1조 2000억원의 회사채를 찍어 1위 자리를 지켯다.

SK,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SK에너지, SK종합화학 등 계열사 6곳은 수요예측에서 1조원 이상의 청약 자금을 유치했다. 특히 SK그룹은 지난 한해 10년물 회사채 발행건수에서도 총 13건 중 절반인 6건을 차지한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