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아시안컵] 벤투호 ‘아부다비 참사’ 충격의 탈락... 한국, 카타르에 0대1패

  • 기사입력 : 2019년01월25일 23:55
  • 최종수정 : 2019년01월25일 2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벤투호가 탈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피파랭킹 53위)은 25일 아부다비 셰이크 자이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랭킹 93위)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8강전서 0대1로 패했다.

조심스런 경기운영을 펼친 카타르의 승리였다. 반면 벤투호는 피로누적으로 큰 힘을 쓰지못했다.

선발 출격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은 이날도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격, 이청용과 짝을 이뤘다. 최전방공격수는 황의조, 포백은 김민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축했다. 연장 후유증도 컸다. 황희찬은 바레인전후 사타구니 염좌가 발생, 출전하지 못했다. 3일전 벤투호는 바레인(랭킹 113위)과의 16강 연장혈투를 치렀다.

전반전 한국은 5명의 수비수로 두터운 벽을 구축한 카타르를 상대로 단 1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탄탄한 조직력의 카타르는 전반36분 역습 상황에서 김승규가 지킨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스페인 출신 펠릭스 산체스 감독의 강한 수비 압박이 이번에도 이어졌다.

실마리를 못푼 벤투호는 후반 들어 창을 예리하게 갈았다.
황의조는 후반2분 상대 진영을 돌파, 오른발슛을 차냈다. 하지만 벤투호의 첫 번째 유효슈팅은 상대 수비에 막혔다. 후반9분 손흥민은 프리킥 상황서 박스 왼편에서 오른발로 상대 문전을 향해 위협적인 다이렉트 슈팅을 차냈다. 후반26분 손흥민은 카타르 수비수들을 제치며 문전 오른편에서 슈팅을 차냈으나 불발됐다.

벤투 감독은 후반27분 황인범 대신 구자철을 투입, 변화를 꾀했다. 후반31분 이청용이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김진수가 볼을 차냈으나 골대를 맞고 나왔다.

‘골대 불운’의 불안감은 현실로 다가왔다.
카타르는 후반32분 압둘 아지즈 하템의 왼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문전앞에서 차낸 왼발 중거리슛이었다. 우물쭈물거리던 수비가 문제였다. 압둘 아지즈 하템이 골대 정면에서 한국 수비 2명을 제치고 슛, 골로 연결했다. 곧바로 이용이 카타르의 골문을 여는가 했지만 오프사이드였다. 벤투 감독이 VAR(비디오판독)을 요청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승리에 환호하는 카타르. [사진= 로이터 뉴스핌]

 

허망한 표정의 벤투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