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임종석 비리 가져오라' 지시 주장에 박형철 "전혀 사실무근"

박형철, 靑 반부패비서관, 문자로 김태우 기자회견 반박
"조국에 충성, 임종석 비리 가져오라는 주장 사실무근"
"음주운전 염한웅, 비상임위원 참작해 임명한 사안" 해명

  • 기사입력 : 2019년01월21일 15:02
  • 최종수정 : 2019년01월21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21일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기자회견 중 자신이 음주운전 면허 취소 사실을 보고한 염한웅 과학기술자문위원회 부의장이 문제 없이 임명되는 등 검증 실패가 있었다고 한 것에 대해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박 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염한웅 과학기술자문위원회 부의장 관련 내용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인사검증 시에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라며 "7대 기준 발표 이전이고, 단순 음주운전이며,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하여 임명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 sun90@newspim.ocm.

앞서 김 전 특감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염 부의장에 대해 "음주운전 취소전력이 2회 있음에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다"며 "임명 직후인 2017년 9월 1일 음주운전으로 2회 면허 취소됐다는 내용의 감찰 보고서를 올렸고, 9월 6일에도 추가 보고했으나 임명을 취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전 특감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5월 29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정치자금법 위반, 선거법 위반, 음주운전을 5대 비리보다 더 큰 문제로 거론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또 "특감반원은 매일 외근 활동을 하기 때문에 활동비를 출장비 명목으로 매월 100만원 상당 각 개인 계좌에 송금했고, 특정업무 경비를 현금 40만원씩 직접 개인별로 지급하는데 내근직은 외근을 하지 않음에도 허위 출장신청서 작성 방법으로 출장비를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특감반원은 박 비서관에 대해서도 "반부패비서관실 최초 회식 자리에서 공식 건배사를 '조국을 위하여'하면 직원들이 '민정아 사랑해'라고 정했다"며 "박 비서관은 조국 수석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며 심지어 임종석 비서실장에 대한 비리 정보도 가져오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박 비서관은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박 비서관은 특감반 데스크들에게 활동비를 지급한 부분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박 비서관은 "구 특감반 데스크도 업무시간 중 또는 퇴근 후 정보활동 및 구 특감반원들 감독업무를 하고, 이에 필요한 개인적 네트워크를 유지하기 때문에 구 특감반원들 이상의 활동비가 필요하고, 그 비용을 지원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서관은 이와 함께 "반부패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충성해야 한다거나 임종석 비서실장의 비리 정보를 가지고 오라고 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