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주52시간’ 6개월 앞으로...증권가는 ‘조기 시행’ 정착

오는 7월 적용 앞두고 조기 도입 한창
PC오프제·탄력근무제로 테스트
“야근·회식 줄어” 임직원 만족도 높아
영업·전산직 등 특수직군 배려는 향후 과제

  • 기사입력 : 2019년01월18일 13:42
  • 최종수정 : 2019년01월18일 1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금융투자업계의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이 6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300인 이상 사업체는 지난해 7월부터 의무 적용됐지만 증권 등 금융권은 업종 특성을 감안해 적용 시기를 1년 늦췄었다.

여의도 증권가.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다만 주요 증권사들은 이미 PC 오프제, 탄력근무제 등을 통해 52시간 근로제 조기 시행 및 시범 운영에 들어간 곳들이 많다.

KB증권은 작년 6월부터 노사 합의를 통해 본사와 모든 영업점을 대상으로 PC오프제와 유연근무제를 전격 도입했다. PC오프제는 정해진 시간에 컴퓨터를 강제 종료시켜 정시 퇴근을 유도하는 제도다. 유연근무제는 부서 내 탄력적인 인력 활용을 위해 시차를 두고 출퇴근하는 시스템이다.

이에 KB증권 직원들은 점심시간 1시간을 포함해 하루 총 9시간을 근무한다. 오전 8시에 출근할 경우 오후 5시에 퇴근하고, 오전 10시에 출근하면 오후 7시에 퇴근하게 돼 있다.

여기에 부서별 특성을 감안해 업무가 몰리는 특정 기간에 집중적으로 일하고 한가한 시점에 근무시간을 줄이는 탄력근무제도 함께 운영된다.

한국투자증권 역시 작년 7월1일부터 52시간 근무제롤 본격 도입했다. 전 직원이 오전 8시 출근, 오후 6시 퇴근을 원칙으로 하되 업무로 인해 지키기 어려운 경우 근로시간을 준수해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하도록 했다.

또 매주 수요일을 ‘가정의 날’로 지정해 기존 시간보다 1시간 빠른 오후 5시에 퇴근해 주당 근무시간을 44시간에 맞추도록 했다.

업계내 임직원 수가 가장 많은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5월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테스크포스(TF)를 일찌감치 조직하고 직무별 유연근무제를 시범 도입했다. 이후 6개월 간의 운영을 거쳐 올해부터 사실상 주 52시간 근로제에 맞춰 운영하고 있다.

금융지주 계열 증권사들은 은행과 비슷한 방식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업계에서 처음으로 PC오프제를 도입한 NH투자증권은 노사 합의를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 조기 적용에 나섰다. 부서별 특성을 파악해 불필요한 근무시간을 줄이는 한편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부터 선택근무제와 PC오프제를 병행 운영하고 있다. 선택근무제는 총 근로시간을 미리 정해놓고 그 범위 내에서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결정하는 제도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불가피한 야근시 유급휴가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주 40시간 근로를 권장하고 있다.

[사진=게티스이미지뱅크]

이처럼 근무 환경이 획기적으로 바뀐 데 대해 증권사 직원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과거에는 상사의 눈치를 보며 사무실에 붙잡혀 있는 경우가 적지 않았지만 정해진 시간에 업무를 마무리하고 자유롭게 퇴근하는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한 대형증권사 직원은 “업무를 끝낸 후임이나 동료가 먼저 퇴근해도 서로 크게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라며 “불필요한 야근이나 회식도 사라져 근로 만족도가 크게 높아진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증권사 고위 임원은 “부서원들의 근로시간을 조절하는 것이 각 부서장들의 중요한 업무가 됐다”며 “일과가 끝나면 눈치보지 말고 각자 알아서 퇴근하라고 독려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변화는 올해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의 신년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이 “일과 삶의 균형을 찾는 것은 우리 회사, 더 나아가 사회 전체가 지속적으로 가야할 길”이라며 “회사 내에선 일에 전념하고, 퇴근 후 자기계발이나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가지는 등 행복한 삶을 추구하길 바란다”고 강조한 것이 대표적이다.

다만 영업사원이나 전산 및 보안 관련 직원 등 특수 직군의 주 52시간 근로 정착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영업사원의 경우 외근시 근무시간을 산정하는 기준이 모호하고, 전산업무는 금융업 특성상 24시간 이뤄져야 하는 만큼 회사와 노동자 간 보다 세밀한 합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근무시간 단축 기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지만 부서별 또는 직군별로 여전히 사각지대가 있다”면서도 “대부분 증권사들이 시범 운영을 통해 문제점과 개선해야 할 부분을 충분히 파악한 만큼 상반기 중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이 마무리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