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작년 소재부품 수출 3162억달러…2년 연속 최대치

무역 흑자도 역대 최대 달성
반도체·철강분야 증가세 커
신남방 수출 9년 연속 증가

  • 기사입력 : 2019년01월17일 17:43
  • 최종수정 : 2019년01월17일 1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작년 소재·부품 수출액이 반도체 및 철강 수출 증가에 힘입어 2년 연속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8년 소재·부품 교역 동향'에 따르면 작년 소재·부품 수출액은 3162억달러로, 전년과 비교해 11.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2017년에 달성한 역대 최대 수출 기록(2828억달러)이 또 한번 경신됐다.

SK이노베이션이 개발한 FCW 제품. 높은 수준의 접힘성(Bending)과 강도, 내스크래치(Anti-scratch) 특성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이에 따라 소재·부품 분야의 무역흑자도 1391억달러로 집계돼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전년보다 246억 늘어난 수치이며, 전체 산업의 무역흑자(705억달러)의 2배를 차지하는 규모다.

소재·부품 분야의 무역흑자가 전체 산업의 무역흑자보다 크다는 것은 소재·부품분야의 흑자로 다른 분야의 적자를 메우고 있다고 해석하면 된다.

품목별로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자부품(비중 43.8%)의 수출 증가율이 19.6%를 기록, 가장 가파르게 증가했다. 이어 화학제품(11.3%), 1차 금속(10.6%)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전자부품은 데이터 센터용 수요 확대 및 IT기기당 탑재용량 증가 등으로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주요품목인 전자집적회로의 경우, 2018년 수출액이 760억8000만달러로 집계돼 전년대비 35.9% 증가했다.

화학제품은 유가 상승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과 국내 신증설 설비 가동에 따른 생산 물량 확대 등으로 수출이 증가했으며, 1차금속은 철강재 단가 상승으로 수출액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이란제재의 영향으로 수출이 감소한 중동(-14.6%)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미국 수출은 신규 데이터센터 구축 등으로 서버용 D램 모듈 수요가 증가해 14.8% 증가했으며, 중국에서는 5G 상용화 및 클라우드 서비스 산업 확대에 따라 메모리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13.6% 늘었다.

유럽은 자동차·전자제품 등 전방산업의 수요확대로 화학제품 및 전자부품을 중심으로 수출이 12.9% 늘었고, 신남방국가인 아세안과 인도지역으로의 수출은 작년 629억달러를 기록해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했다.

한편 작년 소재·부품 수입은 1772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5.3%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화학제품(13.0%), 전자부품(7.5%)의 증가세가 컸으며, 지역별로는 베트남(18.1%), 중국(10.7%) 등지에서 수입이 늘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소재·부품 특별법이 2001년에 만들어지면서 정부의 지원이 본격화됐다. 이후 통계가 더욱 구체적으로 작성됐으며, 수출실적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