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시아증시] 월가 훈풍 日 상승…고위급 무역회담 中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17:05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1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11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일본 증시는 전날 발표된 편의점 업체의 부진한 분기 시절에도 불구하고, 월가의 훈풍에 힘입어 랠리를 펼쳤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97% 상승한 2만0359.70엔에 마감했다. 주간으로는 0.97% 상승해, 약 두 달 만에 가장 높은 주간 상승률을 보였다.

토픽스(TOPIX)는 전 거래일 대비 0.51% 상승한 1529.73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주간으로는 3.98% 올랐다.

뉴욕 증시 상승 외에도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협정에 대한 기대감이 닛케이를 2만 선까지 회복시키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해석도 나온다. 

다이와증권 전략가인 타카하시 타쿠야 전략가는 "닛케이가 이제는 2만 선에 안착한 것으로 보인다. 닛케이가 전 세계 각종 이슈에 영향을 받으면서도 점점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전문가는 시장에서 중국과 미국이 상호 이익을 위해 일정 부분 합의할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미중 무역 문제는 시장의 큰 우려 사항으로 자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와 기계주, 자동차 관련주가 상승세를 보였다. 어드반테스트와 고마쓰는 각각 3.7%, 2.3% 상승했다. 혼다 자동차도 2.3% 올랐다.

패스트리테일링은 6.2%나 뛰었다. 야스카와전기는 1.9% 올랐다.

이날 편의점 업체들이 실망스러운 분기 실적을 발표하자 리테일러 부문이 1.2% 하락했다. 패밀리마트UNY홀딩스와 세븐앤아이(7&i) 홀딩스는 각각 2.5%, 1.9% 하락했다. 

11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추이 [자료=블룸버그통신]

중국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 속에 일제히 상승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74% 상승한 2553.83포인트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날 종가 대비 0.61% 오른 7474.01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블루칩중심의 CSI300지수는 0.72% 상승한 3094.78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달 중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고위급 무역협상에 나설 것이라는 소식이 미중 무역전쟁 종식에 대한 낙관론에 불을 지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발언을 내놓았다.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주간으로 각각 1.55%, 2.60% 올랐다. CSI300지수는 주간으로 1.94% 상승했다.

홍콩 증시는 상승장을 연출하고 있다.   

오후 4시 42분을 기준으로 항셍 지수는 0.43% 오른 2만6634.90포인트를, H지수(HSCEI)는 0.39% 상승한 1만0435.05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0.40% 오른 9759.40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주간으로는 4.02%의 상승률을 보였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