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정유6사 휘발유·경유 환경품질 별 5개

수도권대기환경청, 휘발유·경유 환경품질 평가 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자동차연료의 환경품질이 국제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지난해 하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된 휘발유와 경유의 환경품질 평가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휘발유는 SK에너지, GS칼텍스, S-오일, 현대오일뱅크, 농협, 한국석유공사(알뜰주유소 공급) 등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경유 역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이었다.

서울특별시 광진구에 위치한 한 알뜰주유소.[사진=뉴스핌DB]

휘발유의 경우, 2017년 상반기에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은 후 일부 업체에서 별 4개 등급으로 하락했으나 이번에 별 5개를 받는 등 품질이 향상됐다는 평가다.

경유는 2006년 하반기부터 2018년 하반기까지 연속으로 평가대상 업체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평가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휘발유의 경우 방향족화합물 등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벤젠함량과 황함량 2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 최고 등급을 받았다.

하지만 오존형성물질을 증가시키는 올레핀 함량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에 영향을 미치는 증기압 항목에서는 6개사 모두 별 1~3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인 별 5개 보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는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밀도 @15℃, 황함량, 윤활성, 세탄지수 등 4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다만,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을 증가시키는 방향족화합물은 6개사 모두 별 3개를 받았으며, 다고리방향족은 별 4∼5개를 받았다.

한편,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올해부터 환경품질등급 평가를 매월에서 분기별 1회(2월, 5월, 8월, 11월)로 주기를 조정해 발표한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