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CES 2019] '혈압재는 로봇·말고 펴는 TV' 미래 기술 총출동

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래 생활상 제시

  • 기사입력 : 2019년01월09일 05:52
  • 최종수정 : 2019년01월09일 0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백진엽 기자 = 글로벌 기업들의 미래 기술 경연장인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가 8일(현지시간) 개막했다.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최근 몇년간 지속적인 화두인 인공지능(AI)와 5G, 초연결시대 등이 바꾸는 미래 생활상이 제시된다.

삼성전자와 하만은 CES 2019에서 '디지털콕핏 2019'를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CES는 이미 가전 전시회를 넘어 생활과 관련된 모든 부분의 전시회로 자리잡았다. 이에 전자와 IT업체는 기본이고 자동차업체들도 다수 참여해 자율주행이나 새로운 컨셉트카를 공개하고 있다.

올해 CES에서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여러 기술들이 얼마나 상용화에 가까워졌는지, 그리고 이런 기술이 적용된 미래생활은 어떤지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AI 서비스의 경우 현재 일상화된 스피커를 넘어 모든 가전제품이나 자동차 등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될 수 있는 솔루션들이 제시됐다. 이를 가능케 해 주는 네트워크인 5G 인프라와 관련된 다양한 기술, 모든 사물이 연결돼 있는 초연결시대의 삶을 미리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155개국 4500여개 기업이 참가해 미래 기술과 제품을 제시한다. 새로운 기술로 미래 시장을 선점하는 것과 동시에 다양한 업체들과 교류해 다양한 합종연횡의 기회를 잡고자 하는 기업들이다.

국내에서도 삼성전자·LG전자·SK·현대자동차·네이버·코웨이 등을 비롯, 한글과컴퓨터·팅크웨어·티랩스 등 중소·중견기업들도 참가했다. 삼성전자는 8K TV와 마이크로 LED 등 초고화질 디스플레이, AI 기술인 '빅스비'와 함께 삼성의 로봇 제품인 '삼성 봇'을 공개해 주목받았다.

LG전자는 화면을 말고 펼 수 있는 '롤러블 TV'를 선보여 전세계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LG전자 역시 AI 솔루션인 '씽큐'의 진화도 볼거리다.

LG전자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공개했다. [사진=LG전자]

삼성전자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의 우수 과제도 관람객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개인 방송 크리에이터를 위한 가상광고 서비스 '티스플레이', AI 뉴스 흐름 분석 서비스 '프리즘잇', 학습 몰입 효과를 높여주는 AI 기반의 데스크 라이트 '에이라이트' 등 AI를 활용한 우수과제 8개가 소개됐다.

SK는 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하이닉스·SKC 등 주력 계열사들이 공동으로 전시부스를 구성했다.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를 테마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였다. 각 계열사들은 전기차배터리 및 소재(SK이노베이션), 자율주행(SK텔레콤), 차량용반도체(SK하이닉스), 차량용필름(SKC) 등 강점이 있는 기술들을 제시했다.

SK텔레콤은 이와 별도로 SM엔터테인먼트와 공동 부스를 꾸려 미래 기술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 등 미래 이동수단과 함께 사람의 기분까지 맞춰주는 감성주행 기술을, 네이버는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의 로봇과 AI 기술을 각각 전시했다.

세계 가전은 물론 미래 기술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행사인만큼 국내 대표 기업들 경영진도 총출동했다. 삼성전자에서는 김기남 반도체담당 부회장과 김현석 가전담당 사장, 고동진 모바일담당 사장 등 대표이사 3인방이 모두 CES를 찾았다. 이 중 김현석 사장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삼성전자의 미래 가전 기술들을 소개했다.

LG전자는 조성진 대표이사 부회장과 송대현 가전담당 사장, 권봉석 스마트폰·TV 담당 사장 등이 참석했다. 올 7월부터 LG유플러스의 대표이사를 맡은 하현회 부회장도 CES에서 글로벌 경쟁사들의 5G 서비스를 살펴볼 예정이다.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개막 하루전인 7일 오후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을 주제로 AI의 진화와 생활 적용, 바뀌는 생활 등에 대해 기조강연을 했다.

계열사 공동부스를 꾸리는 SK그룹에서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모두 방문한다.

현대자동차는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R&D) 담당 사장과 전략기술본부장인 지영조 사장이 CES 행사장을 찾았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도 다른 임원들과 함께 CES에 참석했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