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재인의 스핀닥터' 노영민, 청와대 '성과 드라이브' 체제로 바꾼다

대표적인 친문세력, 노영민·강기정 전진 배치
박상병 "靑 규율 잡으려는 기강 강화용 배치"
신율 "다른 생각 보다 같은 생각만 듣겠다는 것"
"국민 체감 성과 높이는 청와대 시스템 만들 것"

  • 기사입력 : 2019년01월08일 16:05
  • 최종수정 : 2019년01월08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정부 2기 청와대가 노영민 비서실장 체제를 출범시켰다.

지난 20개월 동안 문재인 정부 1기 청와대를 이끌었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8일 오후 4시 직접 노영민 비서실장 임명을 발표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선택한 2기 청와대의 키워드는 친정체제 강화다. 신임 노 비서실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지난 대선에서는 문재인 캠프 선대조직본부장을 맡아 정권 창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노영민 주중대사를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임명했다. [사진=뉴스핌 DB]

◆ "기강해이 청와대 안살림 고삐 다잡고...성과 위주 운영시스템 도입할 듯"

노 비서실장은 그동안 문 대통령의 중요한 정치적 논의 대상자로 꼽힐 정도로 핵심적인 친문재인 세력으로 꼽혀왔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복심으로 불렸던 노 비서실장 체제를 통해 청와대에 대한 친정체제를 강화한 것이다.

강기정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 역시 대표적인 친문 인사다. 강 수석은 이른바 친노 세력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정책위의장으로 당 운영에 손발을 맞췄고, 지난 대선에서는 조직운영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처럼 자신의 최측근들을 전진 배치시킨 이유는 중요한 국정 과제들을 정리하고 성과를 거둬야 하는 집권 3년차를 맞아 '성과 드라이브'를 걸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전문대학원 교수는 "집권 3년차는 성과를 만들어야 하는 타이밍으로 내년 총선이 끝나면 대선판으로 들어간다"며 "청와대 내 규율을 확실히 잡지 않으면 끊임없이 청와대발 논란이 정치권을 강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박 교수는 "문 대통령이 청와대 내 기강을 강화하기 위해 최측근 인사를 발탁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그간 논란이 됐던 청와대 내부 책임 문제를 일소하면서 국정의 중심을 잡기 위해 노영민 체제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노영민 비서실장 체제는 보다 강한 힘을 갖고 국정 운영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말부터 거듭 강조하고 있는 성과를 위한 국정 드라이브가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한 비판 여론도 있을 수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는 "지금 청와대는 충분히 막강하다"며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 참모총장을 불러내고 6급 직원이 장관을 독대할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한 청와대에서 친정체제를 구축할 필요가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신 교수는 "지금은 생각이 다른 사람의 생각을 들어야 하지만 이번 인사는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만 주위에 두려는 것"이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내정된 노영민 주중대사가 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1.08 leehs@newspim.com

◆ 문재인의 스핀닥터, 청와대 '왕실장' 가능성 높아져 

주변에 따르면 노 실장이 주류 정치에서 부상하기 시작한 시기는 2012년 18대 대통령 선거였다. 2012년 민주통합당 내 친노와 비노 갈등구조를 타개하기 위해 문재인 당시 대통령후보가 비노 세력을 대거 기용했다. 이 때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노 실장은 정치 전문가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학생운동에서 시민·노동운동으로 다져온 선거조직 설계와 선거 전략 등에 기발한 아이디어를 많이 내놨다. 

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공개석상에서 "주요 현안을 상의하는 사이"라고 밝힐 정도다.

19대 대통령선거에선 본격적인 문재인의 '스핀닥터(Spin Doctor)'로 부상했다. 스핀닥터는 홍보·기획, 메시지 관리, 아젠다 설정 등의 분야에 탁월한 능력이 있는 PR전문가를 말한다. 정치권에선 특정 정치인이나 고위 관료들의 대변인 구실을 하는 정치홍보전문가로 통한다.

노 실장은 문 대통령의 경선 탬프와 본선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모두 조직본부장을 맡았다. 조직본부장은 각 지역 권리당원과 일반당원이 선거운동에 열심히 참여하도록 독려하고 조직을 모으는 중책이다. 

문 대통령이 경선에서 결선 없는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던 데도 노 대사의 역할이 매우 컸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정치권 안팎에선 문재인 정부 탄생의 1등공신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노 실장의 조직구성 및 관리 능력은 다른 부분에서도 드러난다.

2012년 대선 패배 후에는 '문지기(문재인을 지키는 사람들)'라는 모임을 만들어 친문 세력 구축에 나섰다. 19대 대선에서 문 대통령 지지모임인 '더불어포럼'(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 등 23인 공동대표) 출범을 주도했다. 또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전·현직 의원 모임인 '달개비'의 좌장이기도 한다.

노 실장이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청와대에 입성하면서 전임 임종석 실장보다 정치적 중량감이 더 나가는 이른바 '왕실장'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현재의 정치권 인사 중에서 문 대통령이 가장 편하게 믿고 맡길 수 있는 사람을 한 사람만 꼽으라면 단연 노영민이라는 것이 여당 의원들의 공통된 판단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과거 비서실장 시절 노무현 대통령과의 '금란지교(交, 쇠처럼 굳고 난처럼 향기가 배어나오는 인연을 일컫는 사자성어)'를 그리워하는 문 대통령으로선 국정 동력을 회복하기 위한 최선의 카드일 것"이라고 전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