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北 눈치 보다 인권 워크숍 비공개? 원래 공개한 적 없어”

“인권 워크숍, 일부 단체 요청으로 원래 비공개”
‘北 눈치 보기’ 주장도 반박…통일부 “사실 아냐”

  • 기사입력 : 2019년01월07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01월07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지난달 북한 인권단체들이 참여하는 워크숍을 비공개로 진행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통일부는 7일 “원래 워크숍은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반박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지난해 12월 12일 개최된 북한인권 관련 민간단체 워크숍은 대부분의 단체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 개최됐고 파행됐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2019 정부시무식에서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leehs@newspim.com

앞서 채널A는 지난 6일 “통일부가 지난달 북한 인권단체 워크숍을 비공개로 진행했으며 워크숍은 일부 인권단체들이 반발하며 자리를 떠나 제대로 진행되지도 못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를 ‘북한 눈치보기’라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즉각 반박했다. 관계자는 “과거에도 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활동 실적을 공유하는 워크숍을 개최한 적이 있지만 이를 공개적으로 진행한 적은 없다”고 일축했다.

관계자는 이어 “일부 단체는 활동 내용을 비공개로 하기를 원하기도 한다”며 “때문에 북한이 민감하게 생각하는 인권 문제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비공개 워크숍을 진행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그러면서 “이 워크숍에는 북한인권 활동을 하는 30여개 단체 40여명이 참석해 대부분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며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일부 단체가 이석(자리를 떠남)한 경우는 있었지만 보도 내용처럼 ‘참석자 절반가량이 워크숍 도중 이석했다는 것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