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넥슨 노조 “일방적 매각 우려, 고용 보장해야"

입장문 통해 일방적인 의사 결정 우려
고용안전 최우선, 변화에 적극 대응

  • 기사입력 : 2019년01월07일 14:36
  • 최종수정 : 2019년01월07일 14: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넥슨 노동조합이 김정주 NXC 대표의 넥슨 매각 추진에 대해 일방적인 결정을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산하 넥슨 노동조합 ‘스타팅 포인트’는 7일 입장문을 통해 “직원들의 헌신으로 성장한 회사의 미래를 결정하는 과정이 일방적일 수도 있다는 점이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넥슨 노조는 “매각 관련한 언론보도에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입장과 추측이 오가고 있다”며 “불안함의 방향과 크기는 각자 다르겠지만 지금 상황이 여러 위험 요인을 안고 있음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넥슨을 여기까지 이끌어 온 수천명의 고용안정과 삶의 터전을 위협하지는 않아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회사가 매각되더라도 고용 문제를 최우선적으로 보장할 것으로 강조했다.

또한 “조합원과 전 직원들의 안정된 일터를 지켜 내기 위해 앞으로 벌어질 수 있는 변화들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넥슨 노조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넥슨 노동조합 ‘스타팅 포인트’입니다.

새로운 다짐으로 시작한 새해 벽두부터 회사가 매각될지도 모른다는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사실관계 없는 부정적 추측들이 쏟아졌고, 각종 커뮤니티와 익명 앱에서는 사나운 목소리도 드높았습니다.

게임을 만들어 나가는 자주성은 유지될 수 있을까? 실험적인 프로젝트는 앞으로 지속될 수 있을까? 성과 없는 조직에 대해 구조조정이 단행되는 건 아닐까? 어쩌면 회사가 아예 정리되는 건 아닐까? 국내 게임산업에도 위기가 닥쳐오는 건 아닐까? 나는, 내 옆의 사람들은, 어떻게 되는 걸까?

불안함의 방향과 크기는 각자 다르겠지만, 지금 상황이 여러 위험 요인을 안고 있음은 사실입니다. 특히, 직원들의 헌신으로 성장한 회사의 미래를 결정하는 과정이 일방적일 수도 있다는 점이 심히 우려됩니다.

매각 관련한 언론보도에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입장과 추측이 오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해야 할 것 한 가지는, 함께 넥슨을 여기까지 이끌어 온 수천명의 고용안정과 삶의 터전을 위협하지는 않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나아가 국내 게임 산업의 위기를 불러오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직원과 사회에 대해 책임감 있고 분명한 의지를 표현해 주길 바랍니다.

넥슨 노조 ‘스타팅 포인트’의 입장은 분명합니다.

우리는 조합원과 전 직원들의 안정된 일터를 지켜 내기 위해 앞으로 벌어질 수 있는 변화들에 적극 대응하겠습니다. 우리의 목소리가 보다 커질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주십시오.

우리 모두, 뭉쳐서 서로의 울타리가 됩시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