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새해 벽두 지준율 인하, 경기부양 총력 통화완화 기조 확인

지준율 인하 시점 적절, 은행시스템 안정에 도움
주식시장 전망 밝혀, 부동산엔 큰 부작용 없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1월07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1월07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인턴기자 = 중국 전문가들은 인민은행의 이번 지준율 인하가 시의적절했다고 환영하면서 은행 시스템 안정 ▲ 필요한 유동성 공급 ▲ 정부의 정책실현의지 증명 ▲ 주식시장에 대한 긍정 영향을 전망했다. 부동산 시장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인민은행 [사진=바이두]

◆상터우모건(上投摩根), ‘지수 저점에 불어온 정책 훈풍, 2019년 A주 전망 밝다’

상터우모건은 이번 지준율 인하로 투자심리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제지표 악화, 기업이익 하락이라는 조건에서 중앙은행의 지준율 인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연초에 온건한 통화정책 운용 기조를 내보임으로써 시장에 믿음을 주었다는 평가다. 이번 인하로 주가를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되리라고 전망했다.

 

◆싱스(星石)투자, ‘이번 인하는 시작에 불과’

싱스 투자는 지준율 인하를 반기면서도 이번 조치는 춘제(春節)에 맞춰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한 성격이 강하다면서,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해 경기 하방 압력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재 지준율은 여전히 인하 여력이 존재하며 이번 조치는 시작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과학기술 종목들이 이번 정책지원을 받아 저점을 찍고 상승할 것이라 분석했다.

◆상하이 사모펀드 관계자, ‘지준율 인하 주식시장 영향 긍정적’

익명을 요구한 상하이 사모펀드 관계자는 ‘작년 2분기 말부터 연말까지 이뤄진 경제정책의 미세조정을 통해 통화정책의 적절한 완화정책 기조가 확실해졌다.

2018년 하반기부터 주가 하락으로 주식시장 전반의 구매가치가 상승되어 있다면서 이번 지준율 인하가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것 이라 전망했다. 투자 측면에서 2018년보다 기회가 더 많을 것 이라고 전망했다.

◆중신(中信) 건설, ‘은행이 대출하기 쉬운 환경 갖춰질 듯’

장위룽(張玉龍) 중신 건설 연구원은 이번 지준율 인하는 1분기 만기가 도래하는 MLF를 대신해 유동성을 공급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인하로 상업은행의 장기대출 계획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이로 인해 금융기관들이 대출에 나서기 더 쉬운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보았다.

또한 연구원은 이번 지준율 인하가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하고 기술주 특히 5G 관련 종목의 상승을 예측했다.

◆중타이(中泰)증권, ‘은행 안정성 높여줄 것’

리쉰레이(李迅雷) 중타이 증권 연구소장은 이번 지준율 인하로 은행에 유동성이 공급, 안정성이 높아졌다며 맞춤형 금리 인하 정책으로 공급된 유동성이 훨씬 더 움직이기 쉬운 상황이 되었다고 분석했다.

◆교통은행, ‘지준율 인하는 투자심리 회복에 큰 도움’

롄핑(連平)교통은행 수석 경제학자는 춘제를 앞둔 이번 중앙은행의 지준율 인하는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함과 동시에 시장에 안정감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번 인하를 통해 정부의 정책 방향이 선명해졌다면서 정부는 시장의 실질 수요에 맞춰 개입하고 안정적인 유동성 흐름을 만들어 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한 통화 완화정책과 긴축이 함께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다.

 

지준율 인하로 인한 부동상 시장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바이두]

◆지준율 인하로 인한 부동산 시장 영향 작을 듯

이번 지준율 인하에 대하여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전망은 비교적 관망세이다. 대부분이 부동산 시장의 전체적인 가격상승보다는 각 지방 도시의 상황에 맞춰 국지적인 오름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다.

장훙쉬(楊紅旭) 이쥐(易居) 연구원 부원장은 ‘이번 지준율 인하로 주택대출한도 증액, 일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기준 완화 등이 기대된다’면서 시간을 두고 좀 더 지켜볼 것을 권했다.

판샹둥(潘向東) 신스다이(新時代) 증권 연구원은 ‘이번 지준율 인하로 주택담보대출 이자가 내려갈 수도 있다’면서도 주택시장의 투기를 경계하는 정부 정책 때문에 전국적인 부동산 투자 움직임으로 이어지긴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장밍(張明) 핑안증권 수석 연구원은, ‘이번 지준율 인하는 중앙정부가 부동산 시장이 충분히 안정되었다고 판단했기에 내릴 수 있었던 조치’라고 분석하며 이번 지준율 인하로 부동산 시장에 주는 영향은 제한일 것으로 전망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