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2019 항공] 중장거리 노선 확보戰...'차별화' 나선다

日·동남아 등 단거리 노선 포화...중장거리 개척 움직임 활발
대한항공, JV 활용해 보스턴 신규 취항...아시아나 "장거리 검토"
LCC, B737-MAX8 등 신기재 도입..."FSC와 격차 줄일 것"

  • 기사입력 : 2019년01월01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0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국내 항공업계가 2019년 새해엔 중장거리 노선 확대에 더욱 속도를 낸다. 포화상태에 이른 단거리 노선으론 사실상 성장에 한계가 있는 만큼, 중장거리 신규 노선 개발을 통해 경쟁사와 차별화 하겠단 방침이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장거리 노선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이 가지 못하는 미국과 유럽 등 장거리 노선에 신규 취항해 고객 편의를 증대하고 수익성도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제공=각사]

대한항공은 오는 4월 미국 보스턴에 신규 취항한다. 해당 노선은 주5회 운영되며, 차세대 항공기인 '드림라이너' B787-9(269석)이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5월 델타항공과 체결한 조인트벤처(JV) 덕분에 이번 신규 취항을 결정할 수 있었다. 델타항공이 일부 스케줄을 조정, 미국 국내선 환승 수요 유치 등에 도움을 줬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인천-보스턴 노선 취항을 통해 비즈니스와 유학, 여행 등의 목적으로 양국을 오가는 승객의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단순히 인천과 보스턴 뿐 아니라 아시아와 미국 동북부 등 인근 지역을 오고 가는 승객 수요까지 끌어안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델타항공과의 JV 협력을 통해 보다 편리하고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아시아 태평양 노선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도 장거리 노선 취항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다만 아직 어느 노선에 비행기를 띄울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일단 올해 장거리 개척에 초점을 맞추기로 내부적으로 방침을 정해놓은 상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 등 장거리 노선 신규취항 계획이 있다"면서 "구체적인 노선은 아직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저비용항공사(LCC) 6개사 항공기.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사진=각사]

LCC들 역시 중거리 노선 확대에 나선다. 그동안 국내 LCC들은 주력 기종인 B737-800으로 한 번에 갈 수 있는 일본과 중국, 일부 동남아시아 지역 중심으로 노선을 개발해왔다. 하지만 해당 지역 내 공급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올해를 기점으로 그 한계를 뛰어넘겠단 계획이다.

이를 위해 LCC들은 신규 기종 확보를 통한 기단 개편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12월 말 국내 최초로 고효율 항공기 B737-MAX8 2대를 신규 도입했다.

MAX8은 기존 B737-800과 크기 및 좌석 수(189석)는 같지만 업그레이드된 엔진과 윙렛 등으로 연료효율을 14% 이상 끌어올렸다는 특징이 있다. 이로 인해 항속거리가 기존보다 1000㎞ 긴 6570㎞까지 늘어나 싱가포르나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을 한 번에 갈 수 있게 됐다.

이에 질세라 티웨이항공도 오는 6월부터 2021년까지 B737-MAX8 10대 이상을 순차적으로 들여온다. 현재 운항 중인 도시보다 먼 거리에 위치한 싱가포르나 인도네시아 발리 등에 비행기를 띄워 노선 포트폴리오를 다양화 하기 위해서다.

심지어 아직 중거리 운항에 적합한 기재를 갖추지 못한 항공사들도 일단 노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기재도입엔 일정 시간 소요가 불가피한 만큼 수익성이 보장되는, 소위 '인기노선'의 운수권을 우선적으로 따놓은 뒤 취항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오는 2~3월 국제항공 운수권 배정이 예정돼 있는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스타항공과 진에어을 제외한 나머지 LCC들은 부산에서 싱가포르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는 기재가 마땅치 않지만 좌석 수를 줄여서라도 노선을 확보하겠단 각오다.

실제로 이를 위해 에어부산은 오는 4일부터 29일까지 총 8회에 걸쳐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부정기편을 띄운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A321-200(195석) 기종을 투입하되, 탑승객 수를 130명 이내로 줄여 항속거리를 늘릴 예정이다. 제주항공 등도 기존 B737-800을 투입하되 승객 수를 제한하는 방식으로 싱가포르 운수권을 신청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LCC들이 B737-MAX8을 들여오는 등 앞으로 계속 신기종 도입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LCC의 중거리 진출이 활발해지면 FSC와의 차이가 점점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