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부, 헬스케어·환경 등 서비스분야 9개 신직업 육성…일자리 창출 촉진

내년중 법령·제도 개선 적극 추진
시대변화 맞춰 신직업 도입·홍보

  • 기사입력 : 2018년12월26일 08:46
  • 최종수정 : 2018년12월26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가 헬스케어, 환경·여가, 정보수집·관리 등 서비스분야의 신직업을 발굴,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 나설 방침이다.

정부는 2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직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각 부처별로 시대변화에 맞는 신직업을 적극 발굴하고 내년 중 법령 및 제도적인 개선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2.26 mironj19@newspim.com

우선 헬스케어 분야는 유전체 분석가, 의료기기 과학전문가, 치매전문인력, 치유농업사 등을 활성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유전체 분석가는 인간·동식물 등의 유전체 빅데이터를 분석해 질병예방, 맞춤형 의약품 및 의료서비스를 개발하는 전문 인력이다. 의료기관이 아닌 검사기관에서 직접 실시할 수 있는 검사 허용항목을 확대할 방침이다.

의료기기 과학전문가는 의료기기의 시판 전·후에 필요한 인허가, 시험검사, 신의료 기술평가 등 안전관리 및 품질유지를 수행하는 전문가다. 내년 중 '의료기기산업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안'을 제정해 의료기기산업을 제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치매전문인력은 치매환자 및 가족에게 전문적인 환자 진료·요양 등을 제공하는 전문 인력이다. 치매전문교육체계를 확충하고 치매전담형 요양시설 등 종사자의 교육 이수 활성화를 추진한다.

치유농업사는 농업활동(식물재배, 원예, 동물매개 등)을 통한 정서적·기능적 치유, 재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업이다. 치유농업의 근거 및 활성화관련 법률을 개정하고 치유농업사 국가전문자격을 도입해 활성화할 방침이다.

서비스분야 신직업 육성 대상 [자료=기획재정부]

환경 및 여가 분야는 냉매회수사, 실내공기질 관리사, 동물간호복지사 등이 주목된다.

냉매회수사는 오존층 파괴 및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냉매의 적정 회수 및 처리 업체 인계를 위한 전문 기술인력이고 실내공기질 관리사는 다중이용시설(지하역사, 어린이집, 대규모점포 등)의 실내공기질 전문 관리 및 컨설팅을 위한 전문 인력이다. 내년 상반기 중 국가전문자격제도를 도입하고 실내공기 우수시설 인증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동물간호복지사는 동물병원 내에서 수의사 지도 아래 동물간호 또는 진료보조 업무를 수행하는 직업이다. 수의사법을 개정해 동물간호복지사 자격시험을 도입하고 양성(교육)기관에 대한 평가·인증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정보 수집·관리 분야는 공인탐정, 개인정보보호 전문관리사 등이 육성 대상이다.

공인탐정은 각종 위법행위 및 사고 피해 확인, 행방불명자 소재 파악, 소송증거 수집 등을 수행하는 직업이다. 내년 중 도입 타당성 및 도입방식, 우려사항, 부작용 방지 등 관리·감독방안을 사회적 논의를 거쳐 도입할 계획이다.

개인정보보호 전문관리자는 기업에서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개인정보 관리·감독, 모니터링, 자문 등을 하는 전문인력이다. 내년 중 한국형 DPO제도 도입을 위한 법령 및 제도를 마련할 방침이다.

정부는 내년 중 미래 유망직업 등을 중심으로 한국직업사전 추가 수록 및 보완하고 산업동향, 취업알선 구인구직자료, 해외사례 등을 분석해 신생 유망직업을 워크넷 DB에 포함할 계획이다.

더불어 발굴된 신직업에 대한 관련 산업 및 직업의 활성화 정도, 정책 추진현황 등을 조사해 발표하고, 미래직업과 기술발전, 사회변화 등을 반영해 유망직업을 제안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맞춤형 미래 유망직업 콘텐츠 개발‧보급하기 위해 신중년의 전직 지원을 위한 '신중년 진로 가이드북'을 보급할 예정"이라며 "청년층 직업선택 지원을 위해서도 카드뉴스, 클립동영상 등 전달매체를 다양화하고 모바일 워크넷을 통해 보급하겠다"고 설명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