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수정안, 투자 타당성측면 받아들일 수 없어"

"광주시가 신뢰 회복할 수 있는 조치 취해야"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9:30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1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광주광역시가 5일 현대차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 관련 수정안을 제안한 가운데, 현대차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 관련 공식 입장을 낸 것은 이날이 사실상 처음이다.

현대차는 이날 저녁 공식 입장자료를 통해 "오늘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측은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또한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사진=뉴스핌DB]

그러면서 "아울러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고,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여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투자 조인식을 하려던 광주시와 현대차의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