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광주형 일자리'타협 임박…현대차 노조, 6일 파업 예고

노조, 오는 5일 확대 운영위 열고 파업 일정 등 논의

  • 기사입력 : 2018년12월04일 16:36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조아영 기자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의 ‘광주형 일자리’ 도입을 위한 최종협상이 사실상 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노조는 이에 반대해 이르면 오는 6일 파업을 예고했다.

현대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체결에 회사가 동의하면 파업하겠다고 이미 수차례 경고했다"며 ”오는 6일이나 7일 중 하루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고 4일 밝혔다. 노조는 오는 5일 오후 확대 운영위원회를 열고 파업 일정과 수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 입장을 고수해 온 현대자동차 노조가 이르면 오는 6일 파업을 예고했다.[사진=현대차 노조]

노조 측은 광주형 일자리 관련 사측 체결 당사자 등을 업무상 배임 등으로 고소하는 방안 등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주택·교육·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임금을 높여주는 정책이다.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세워 광주에 연간 10만대 생산 규모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장을 짓고 1만2천여 개 직·간접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광주시는 오는 5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최종 협상(안)에 대해 공동 결의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6일에는 투자협약 조인식을 개최할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한국노총 등과 합의해 추진해왔으나 민주노총과 현대차노조는 기존 일자리 감소, 이미 포화상태인 자동차 시장 악화 등을 이유로 반대해왔다.

이와 관련 현대차 관계자는 “"체결 전이라 아직 언급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