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기술수출 잭팟' 유한양행, 사업확장도 거침없네…"우유·화장품 판다"

유한양행 '뉴오리진' 브랜드 마케팅 강화
우유·계란 유통 시작…분유 사업도 예정
화장품 OEM업체 코스온 최대주주 올라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06:26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0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1조원대 기술수출로 잭팟을 터뜨린 유한양행이 의약품 외쪽으로도 거침없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회사는 최근 뉴오리진 단독 매장을 개점하고, 계란·우유 유통 사업을 시작했다. 조만간 프리미엄 분유 시장에도 뛰어들 예정이다.

뉴오리진 동부이촌점 전경 [사진=김근희 뉴스핌 기자]

◆ 첫 뉴오리진 단독 매장…'유기농·프리미엄' 강조

지난 3일 찾은 '뉴오리진 동부이촌점'은 유한양행 신사업의 방향성과 정체성을 표현한 공간이었다. 유한양행의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의 첫 단독 매장인 동부이촌점은 1층부터 2층까지 전부 유한양행의 신사업 브랜드 물품들로 꾸며져 있었다.

1층에 들어가자마자 뉴오리진에서 출시한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 오일바(비누)가 있었다. 뷰티 사업을 맡은 유한필리아에서 출시한 화장품 '리틀마마' 제품도 진열돼 있었다.

주방과 카운터에서는 유한양행이 수입한 초지 방목 우유와 유기농 계란으로 만든 음식들을 조리하고, 내놓고 있었다. 1층 벽면, 2층 화장실 등 곳곳에는 작은 모니터를 통해 뉴오리진 브랜드 광고가 나오고 있었다.

기존 제약사들의 사업과 차별화를 꾀하기 위해 '유기농'과 '프리미엄' 등의 이미지를 강조한 것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뉴오리진은 레스토랑이 아니라 유한양행 신사업을 소개하는 브랜드숍"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현재까지 6개인 뉴오리진 매장 수를 연내 총 10개로 늘릴 예정이다.

뉴오리진 동부이촌점 내부 모습 [사진=김근희 뉴스핌 기자]

계란부터 분유까지 사업 확장

유한양행은 첫 단독 매장 개점을 계기로 사업 영역을 기존 건강기능식품에서 '식품'으로 넓혔다.

매장 주변 2km 내 주민들에게 계란, 우유 등 식품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다. 유한양행이 첫 단독 매장을 쇼핑몰 근처가 아닌 아파트 근처에 만든 것도 이 때문이다. 그동안 유한양행은 뉴오리진 매장을 여의도 IFC몰, 잠실 롯데월드몰 내에 열었다. 그러나 동부이촌점은 약 1만 세대가 사는 대규모 주거지역에 있다.

유한양행은 지난달 말 '산림방목 태초란'을 출시한 데 이어 초지 방목 우유 'a2 밀크 오리지널'을 내놨다. 우선 회사는 뉴오리진 매장을 중심으로 우유와 계란 배송 서비스를 진행한다. a2 우유의 경우 SSG 푸드마켓 청담점 등 연말까지 총 6개의 SSG 매장 및 스타필드 PK마켓에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회사는 계란과 우유 판매를 통해서도 유기농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산림방목 태초란은 경상남도 합천군 자유 방목 인증 농가에서 자란 닭이 낳은 달걀이다. a2 우유는 호주 유가공 업체인 '더 a2 밀크 컴퍼니'와 독점 계약을 맺고 유한양행이 들여온 수입 우유다. 독자적인 기술을 통해 배앓이 없는 우유를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유한양행은 곧 프리미엄 분유 사업에도 나선다. 더 a2 밀크 컴퍼니의 분유를 수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 a2밀크 컴퍼니가 호주 분유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회사의 기대도 크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저출산 등으로 인해 국내 분유 시장이 작아지고 있지만, 프리미엄 분유 시장은 성장하고 있디"며 "조만간 분유를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오리진 동부이촌점 1층에 오일바와 리틀마마 제품이 진열돼있다. [사진=김근희 뉴스핌 기자]

OEM 업체 경영권 인수 등 화장품 사업도 강화

회사는 지난해 화장품 회사를 설립하고, 올해 10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 최대 주주로 올라서는 등 화장품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5월 뷰티·헬스 전문회사 유한필리아를 세우고, 같은 해 12월 프리미엄 스파 브랜드 '리틀마마'를 출시했다. 리틀마마는 신세계, 롯데, 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에 입점한 데 이어 올해 8월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닷컴에 들어갔다.

또 유한양행은 지난 10월 화장품 OEM 업체 코스온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코스온은 지난해 매출 1005억원, 영업이익 47억원을 기록한 화장품 OEM 업체다. 연간 약 8700만개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코스온을 통해 화장품 사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지만 리틀마마 외에 새로운 화장품 브랜드를 만들고, OEM 사업을 하는 등 관련 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코스온이 홍콩과 중국 상하이에 자회사와 손자회사를 둔 만큼 중국 관련 사업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