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우주비행사 3명 태운 러시아 소유즈, 국제우주정거장 도킹 성공

  • 기사입력 : 2018년12월04일 09:16
  • 최종수정 : 2018년12월04일 09: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우주비행사 3명을 태운 러시아 유인우주선 소유즈 MS-11이 3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발사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리 시각으로 같은 날 오후 8시31분(GMT 3일 오전 11시31분), 러시아 우주비행사 올레그 코노넨코와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 소속 여성 앤 맥클레인, 캐나다 우주국의 다비드 생-자크 등 3명을 태운 MS-11이 카자흐스탄에 위치한 바이코누르 우주 기지에서 발사됐다.

나사 측은 우주선이 분리됐으며 비행사들이 궤도에 안전하게 올랐다고 확인했다. 우주선은 ISS에 성공적으로 도킹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 10월 11일, 한 차례 실패한 뒤 다시 이뤄지는 것이다. 로켓 고장으로 당시 탑승하고 있던 두 명의 비행사가 비상 착륙을 하면서 발사 뒤 2분 만에 임무가 종료됐다.

러시아 유인우주선 소유즈 'M-11' 발사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