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언론 “유엔 북한인권 회의, 중국 반대로 개최 불투명”

미국·유럽 vs 중국·러시아 팽팽히 맞서
북한 둘러싼 미·중 입장 차 더욱 부각

  • 기사입력 : 2018년11월30일 14:48
  • 최종수정 : 2018년11월30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북한의 인권문제를 다루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인권 회의’가 중국의 반대로 개최가 불투명하다고 30일 일본 NHK가 보도했다.

NHK는 “북한 문제 대응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입장 차이가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 등의 제안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12월에 납치문제를 포함한 북한의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회의를 열고 있다.

올해도 오는 12월 10일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중국의 반대로 회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11월 안보리 의장국을 맡게 된 중국의 마자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전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입장은 변함없다”며, 북한의 인권 문제를 다루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회의를 개최하려면 안보리 회원국 15개국 중 9개국의 찬성을 얻어야 하지만, 현재 찬성표를 던진 국가는 미국 등 8개국에 그치고 있다.

NHK는 안보리 소식통을 인용해 “회의 개최를 놓고 미국과 유럽, 중국과 러시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며 “아프리카 안보리 회원국의 찬성표를 두고 양 진영 간에 줄다리기가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