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文-트럼프, 北 비핵화 '돌이킬 수 없는 20%' 의견 절충 시도

트럼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 어려워 마지막까지 조율
美, 트럼프 대신 펜스·이방카가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
한미 정상, 北 비핵화 수위·대북제재 완화 등 속전속결 논의

  • 기사입력 : 2018년11월28일 16:22
  • 최종수정 : 2018년11월28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극적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미국 백악관은 27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와 관련한 백악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기간에 문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이번이 6번째다. 최근 2차 북미정상회담이 대북 제재 관련 북미의 이견 때문에 연기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열리는 것이어서 관심이 크다.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소강 국면에 접어든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특히 북미간 이견의 핵심인 대북 제재 문제가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대통령은 G20정상회의 기간 동안 트럼프 대통령 외에도 올해 UN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으로 북한 제재위원회의 의장국을 맡고 있는 네덜란드와 내년부터 유엔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진행하는 등 대북 제재 문제 해결을 시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최근 북미 간 협상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핵심 쟁점에 대한 중재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이 지난 유럽 순방 등에서 제기했던 대북 제재 해제 및 완화 조건 등이 또 다시 대화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미고위급 회담이 미뤄지고 있다(사진자료: 미 국무부 제공)

한미 정상회담 쟁점은 북미 쟁점 '제재 완화'
    전문가 전망은 "다자 정상회의서 북핵 진전 어렵다"

전문가들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의 성과를 거두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미국의 관심이 대북 문제보다는 중국과의 무역 분쟁 문제에 쏠려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헨티나에 머무는 짧은 시간 동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도 각각 양자회담을 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바쁜 일정 상 한미 정상회담이 긴 시간이 아닌 짧은 시간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 핵심 쟁점에 대해 많은 의견을 치밀하게 논의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남성욱 고려대 행정대학원장은 "G20은 퍼포먼스를 하는 다자 정상회의장이지 깊은 대화를 하기 어렵다"며 "문 대통령이 나름대로 대북 제재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것이지만, 거기서 북핵 문제가 진전을 보이거나 하기는 어렵다"고 단언했다.

조진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미국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말한 '돌이킬 수 없는 20%'가 중요한데 그에 대해 우리가 북한을 적극적으로 설득하는 방법 외에는 없지 않겠나"라고 제한된 성과를 전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어려웠던 한미 정상회담 일정 확정, 트럼프 바쁜 일정 때문
    트럼프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참석 일정 취소하면서 극정 확정

한편 이날 한미 정상회담은 취소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불확실한 상황에서 어렵게 확정됐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1일로 예정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었는데 이 때문에 G20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체류 기간이 지나치게 짧아졌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 추진 입장을 일찌감치 정하고 추진했으나 이 때문에 막판까지 시간과 장소를 정하지 못했다. 한미 정상회담이 취소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일정이 확정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일정을 취소했기 때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대신 아르헨티나에서 무역분쟁 등 핵심 이슈들에 대해 논의한다.

트럼프 대통령 대신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 보좌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