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은행, 자영업자 경영컨설팅…자금지원·금리혜택 제공

은행권 컨설팅 비용으로 매년 약 27억원씩 지원 계획

  • 기사입력 : 2018년11월28일 16:0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8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은행권이 내수부진 등으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위해 자금지원 및 금리혜택 등을 포함한 경영컨실팅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은행연합회는 15개 시중은행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및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연계 지원체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은행권은 컨설팅 비용으로 매년 약 2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컨설팅 대상은 생계형 업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다. 음식과 숙박업 종사 자영업자로 고용인원이 5명에서 10명 미만인 곳이 주 지원대상이다. 부동산임대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지원체계는 은행이 경영애로를 겪는 자영업자를 선정해 소상공인시장진흥재단 또는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컨설팅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유관기관은 전문 컨설턴트를 배정하고 자영업자 사업장 등을 방문해 컨설팅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은행권은 자영업자의 컨설팅 결과 이행을 위한 자금 대출 시에는 자율적으로 금리우대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필요시에는 정책자금 또는 보증도 제공한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협약식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영여건이 어려워진 자영업자들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은행은 상생의 정신을 잊지 않고 자영업자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