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화재대란] LG유플러스 “5G 행사 취소, 피해 복구 협력”

이통3사, 정부와 함께 피해 복구 협력

  • 기사입력 : 2018년11월27일 10:16
  • 최종수정 : 2018년11월27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KT(회장 황창규)와 SK텔레콤(사장 박정호)에 이어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도 5G 행사를 취소하고 아현화재 피해 복구에 동참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KT아현국사 화재현장에서 국과수‧소방당국 관계자들이 2차 합동감식을 위해 화재현장으로 진입하고 있다. 2018.11.26 leehs@newspim.com

LG유플러스는 27일 “통신사들이 협력해 어려운 상황을 타개해 나가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으로 오는 28일로 예정된 ‘5G 전략 및 서비스 소개’ 간담회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선 26일 연기를 결정한 KT, SK텔레콤을 포함해 이통3사 모두 5G 전략 설명회 및 상용화 준비 현황 공개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KT 화재 복구에 협력해 국민 불편을 조속히 해결하는 데 전사적으로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역시 이통사와 헙력해 피해 복구에 집중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26일 이통사 CEO 긴급 간담회에서 “통신은 공공재이기 때문에 사고 발생은 특정 기업이 아닌 국가 전체의 문제”라며 “정부가 이통사들과 협력해 조속히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KT아현국사 화재는 피해는 인터넷과 유선전화를 대부분은 정상화된 상태며 무선 역시 전일 오후 6시30분 기준, 86% 회복하는 등 복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