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KT 화재현장 찾은 이언주‧강효상 “소상공인 피해 심각, 실질적 보상해야”

26일 현장 찾아 화재 원인과 관리실태 점검...피해 상인 면담도
이언주 "KT, 대응 매뉴얼·방화시설 없어...국회 차원 대책 마련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26일 17:33
  • 최종수정 : 2018년11월26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국회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소속 이언주 바른미래당‧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케이블 부설용 지하도) 화재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화재 원인과 통신구 관리실태 등을 점검했다.

국회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소속 이언주 바른미래당‧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케이블 부설용 지하도) 화재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화재 원인과 통신구 관리실태 등을 점검했다. <사진=이언주 의원실>

이언주 의원은 KT 관계자로부터 브리핑을 받고 “소상공인 피해가 심각하기 때문에 신속한 복구와 통신장애로 생긴 보상안에 대해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야한다”며 “KT에서 피해신고 접수센터를 신속히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이번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피해상가를 방문해 상인들의 현장고충을 직접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 의원은 “KT에 대응 매뉴얼도, 스프링쿨러나 방화시설이 없는 것도 문제다. 피해상인들 보상도 필요하고 최대한 복구에 노력해 달라”며 “이러한 화재에 국가기간망이 쉽게 무너지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국회 차원에서 정부에 방안 마련을 촉구하겠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24일 발생한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로 서대문구를 중심으로 마포구, 용산구 등 주변 지역 일대 KT 유무선망이 먹통이 돼 일대 소상공인 및 KT 이용자들이 피해를 입었다.

국회 시장경제살리기연대 소속 이언주 바른미래당‧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케이블 부설용 지하도) 화재 현장을 방문해 통신장애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피해상가를 방문해 상인들의 현장고충을 직접 듣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이언주 의원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