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홍준표 "이재명 물귀신 작전 文 대통령도 알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26일 페이스북서 밝혀
"한편의 막장 드라마 보는 기분이다"

  • 기사입력 : 2018년11월26일 08:54
  • 최종수정 : 2018년11월26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솔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언급한 가운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이 지사를 전면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준용 특혜 채용 의혹을 끌고 들어가는 것을 보니 한편의 막장 드라마를 보는 기분”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4일 ‘혜경궁 김씨’ 논란에 휩싸인 아내 김혜경 씨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먼저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 진위를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는 “내분으로 문 정권도 박근혜 정권처럼 무너질 수 있다는 신호로 보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경남지사를 할 때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과도하게 프로축구 연맹을 공격해 구단주 징계 대상에 오른 일이 있다”며 “그때 나는 이 시장과 동병상련하는 입장이었고 법조 후배였기에 편을 들어 축구연맹을 같이 비판했는데 이 시장은 나중에 왜 홍준표는 징계하지 않느냐고 주장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여당 지사는 징계 않고 야당 시장인 자신만 징계한다고 나를 걸고 넘어지면서 본인의 징계를 피하려고 한 것”이라며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 운운을 보니 그 때 생각이 난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또 “(이 지사가) 자기 문제에 부딪히면 이를 피하기 위해 도와준 사람도 같이 끌고 들어가는 물귀신 작전도 서슴없이 하는 사람임을 진작부터 알고 있었다”며 “문 대통령도 아마 이번에 알았을 것”이라 꼬집었다.

so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