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폼페이오 "북미협상, 시간 걸릴 것…경제 제재는 유지"

  • 기사입력 : 2018년11월26일 07:51
  • 최종수정 : 2018년11월26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과 관련해 "그것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대북) 경제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 캔자스주(州) 라디오 방송 KFDI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워킹그룹은 남북 관계와 한반도 평화 회복 노력을 확실히 하기 위해 고안됐다며 이는 비핵화 논의와 병행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우리의 대한한국(Republic of Korea) 파트너들과 발맞춰 걷고 있다"며 "우리는 그 길을 우리가 계속 유지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북한이 보유 중인 새로운 전술 무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등 북한으로부터 강경한 발언이 나오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우리는 그들이 무엇을 언급하는지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나는 많은 말을 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것이 긴 과정이 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며 "그것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우리는 인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발언했다. 이어 북한이 미사일과 핵 실험 중단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왔음을 언급, "북한이 미국과 관여(대화)하게 만든 경제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 =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