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올림픽 출전 국명 '대만'으로 변경 국민투표 부결

동성결혼 허용안도 부결

  • 기사입력 : 2018년11월25일 10:26
  • 최종수정 : 2018년11월25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에 '차이니스 타이베이(Chinese Taipei)'가 아닌 '타이완(대만)'으로 출전하자는 대만의 국민투표가 부결됐다.

24일(현지시간) 대만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등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 타이완으로 참가하는 데 동의하느냐는 항목에 대해 대다수의 유권자가 반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 보도했다.

대만 매체 '포커스타이완'은 25일 오전 2시 20분 기준 유효 투표수 1051만표가 집계된 가운데 반대가 55%, 찬성이 44%였다고 전했다. 동성결혼 허용한 역시 부결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