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현정은 회장 "금강산관광, 연내 어렵지만 머지 않아 재개"

남북경협재개 관련 "구체적 논의 없었다"
"남북이 함께 만들어갈 미래에 현대가 중심 될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19일 16:1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0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성=뉴스핌] 유수진 기자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19일 "지금 시점에서 보면 올해 안에 금강산관광이 재개되기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머지않은 시기에 재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9일 금강산 현지에서 열린 '금강산관광 20주년 기념행사'를 마치고 입경해 귀환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유수진 기자]

현 회장은 금강산에서 열린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를 마친 후 이날 오후 귀환, 강원도 고성 동해선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해 "지난 8월 정몽헌 회장 15주기에 '연내 금강산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희망의 말씀을 드린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현 회장은 "이번 1박2일간의 공동행사는 18일에는 기념식, 기념식수, 북측 통일예술단의 축하공연, 공동만찬을 진행했고, 19일에는 구룡연코스를 참관했다"며 "북측에서는 리택건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관계자 80여명, 북측 주민 500여명이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강산관광 20주년 행사가 의미있고 성대하게 잘 진행돼 매우 기쁘다.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금강산관광의 조속한 정상화가 이뤄졌으면 한다"는 리택건 아태 부위원장 발언을 전달하기도 했다. 리 부위원장은 "앞으로 아태와 현대가 합심해서 금강산관광을 비롯한 여러 사업들을 잘 추진해 나가자"고도 말했다. 

현 회장은 북측과의 남북경협재개 논의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면서 "(다만) 북측에서도 빠른 재개를 희망하고 있는 것은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강산관광을 시작으로 민족이 화해하는 길을 개척한 현대는 앞으로 남북이 함께 만들어갈 평화롭고 새로운 미래에도 우리 현대그룹이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