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차바이오텍, 3Q 누적 연결 영업익 158억.."흑자 기조 유지"

  • 기사입력 : 2018년11월14일 13:20
  • 최종수정 : 2018년11월14일 13: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줄기세포 치료제 전문기업 차바이오텍(공동대표이사 이영욱∙최종성)이 올해 3분기 누적으로 별도 기준 매출 217.9억원과 영업이익 1.2억원을 기록했다.

차바이오텍은 14일 분기보고서 공시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별도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2018년 3분기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1.4억원(40.5%) 증가한 74.3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2.5억 증가한 2,900만원을 기록했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2018년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338.2억원(36.8%) 증가한 1,256.9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23.4억원과 95.9억원을 달성했다.

이로써 차바이오텍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2018년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217.9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2억원, 103.1억원을 기록했고,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까지 누적으로 3,482억원 매출과 영업이익 158.7억원, 당기순이익 260.2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이같은 차바이오텍의 실적은 자회사 수익사업 양수결정을 통해 인식한 생물소재 원료사업부 및 IT사업부의 영업실적이 반영되고, 기초연구부문 및 바이오 의약품 위탁생산(CMO: 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사업 부문의 물적 분할 효과가 반영된 결과다.

연결 기준으로는 미국병원(CHA Hollywood Medical Center, LP.)의 Q.A.F(Quality Assurance Fee Program: 정부보험 환자들에 대한 추가매출)가 크게 증가하고, 국내ž외 종속회사들의 실적이 고르게 향상됐다.

차바이오텍 이영욱 공동대표이사는 “지난 3월 관리종목 지정 이후 회사가 진행한 비상장계열사 수익사업 양수 및 기초 연구개발 부문의 물적분할 등의 자구노력의 효과가 반영되어 전년동기대비 큰 폭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흑자로 전환했다.”며 “기존 사업 부문의 경영실적 유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2018년 4분기에도 흑자기조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